KT, 5G 가입자 11일 5만명 돌파..."1등 5G 네트워크 품질 유지"
KT, 5G 가입자 11일 5만명 돌파..."1등 5G 네트워크 품질 유지"
  • 백연식 기자
  • 승인 2019.04.11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G 선도 사업자로 고객이 원하는 것 제공하기 위해 지속 노력"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KT는 갤럭시S10 5G 가입자가 11일 오후 4시 50분 기준, 5만 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KT는 단시간 내 5만 가입자를 넘어선 배경으로 5일부터 KT 홈페이지에서 ‘5G 커버리지맵’을 공개하고, 차별화된 요금제와 단말구매 프로그램 등 고객과 적극적으로 소통해왔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KT는 5G 고객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안정적인 5G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5G 서비스 품질 고도화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KT는 갤럭시S10 5G 가입자가 5만 명을 돌파했으며 가입건 수가 일일 스마트폰 판매량의 50%를 차지한다고 11일 밝혔다. 휴대폰 가입자 두 명 중 한 명이 5G 단말을 선택하고 있는 셈이다. LTE 초기 5만 가입자 확보에 약 3주가 소요된 것을 감안하면, LTE보다 약 4배 가량 빠른 속도다.

KT가 전국 대리점과 KT 플라자에서 5G 가입고객 1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고객들은 ▲데이터 완전 무제한 요금제 슈퍼플랜(34%), ▲슈퍼체인지 등 단말 구매부담 완화 프로그램(32%)에 높은 점수를 줬다.

한편, KT는 지난 2일부터 5G 네트워크 품질 전사 종합상황실을 운영하며, 기술전문지원인력 60명, 고객센터 30명, 개통·유통 지원인력 30명을 포함한 총 120명의 인력을 투입했다고 설명했다.

황창규 KT 회장이 서울 광화문 일대 5G 기지국이 구축된 곳을 방문해 네트워크 구축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KT)
황창규 KT 회장이 서울 광화문 일대 5G 기지국이 구축된 곳을 방문해 네트워크 구축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KT)

 

현장에서는 고객센터를 통해 접수된 고객 불편사항을 중심으로, KT 엔지니어들이 지속적인 필드테스트와 품질 최적화 작업을 통해 통해 지속적인 품질 개선 작업을 진행 중이다.

또한 제조사와 같이 일일상황점검회의를 진행하며 단말·시스템·네트워크장비 전 영역을 통틀어 일 단위로 현안 이슈를 파악하고, 그에 따른 원인 분석을 통해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 진행하며 5G 서비스 품질 안정화에 나서고 있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오성목 KT 네트워크부문장(사장)은 “KT는 세계 최초로 5G를 상용화한 대한민국 1등 5G 사업자로서 KT를 선택한 고객에게 최고의 5G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5G 네트워크 품질을 조기에 안정화해 고객들이 고품질의 5G 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