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테크놀로지벤처스, 미국 스타트업에 216억원 투자
LG테크놀로지벤처스, 미국 스타트업에 216억원 투자
  • 양대규 기자
  • 승인 2019.04.11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광모 대표, 지난주 미국 LG테크놀로지벤처스 방문
LG 5개 개열사, LG테크놀로지벤처 4840억원 출자

[디지털투데이 양대규 기자] LG가 미래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글로벌 스타트업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LG는 기업 벤처 캐피탈(CVC)인 ‘LG테크놀로지벤처스’를 통해 현재까지 미국 스타트업에 약 1900만 달러(약 216억 원)를 투자했다고 11일 밝혔다.

구광모 LG 대표도 지난주 미국 유학 중인 R&D 석∙박사 인재 유치를 위한 ‘LG 테크 콘퍼런스’ 참석차 미국 샌프란시스코 출장길에 권영수 부회장, 안승권 LG사이언스파크 사장과 함께 LG테크놀로지벤처스를 찾아 운영 현황과 투자 포트폴리오를 살펴봤다.

LG전자는 지난해 10월 모빌리티 공유 소프트웨어 스타트업 ‘라이드셀(Ridecell)’에 500만 달러(약 57억 원)를 투자한 이후 활발한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최근에는 초고속·초저지연의 5G 시대에 콘텐츠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가상현실(VR) 플랫폼 서비스 스타트업인 ‘어메이즈브이알(AmazeVR)’에 200만 달러(약 23억 원)를 투자했다.

‘어메이즈브이알’은 카카오톡 출신들이 창업한 스타트업으로 온라인 플랫폼에 300여개 가상현실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고, 최근에는 인터랙티브 가상현실 영화 콘텐츠를 제작해 방송하고 있다.

LG테크놀로지벤처스는 지난해 LG전자, LG디스플레이, LG화학, LG유플러스, LG CNS 등 5개 계열사가 총 4억 2500만 달러(약 4840억 원)를 출자한 펀드를 운용하기 위해 미국 실리콘밸리에 설립된 회사이다.

구광모 LG 대표가 지난주 미국서 열린 'LG 테크 콘퍼런스'에서 유학 중인 석박사 과정 R&D 인재들과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LG)
구광모 LG 대표가 지난주 미국서 열린 'LG 테크 콘퍼런스'에서 유학 중인 석박사 과정 R&D 인재들과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LG)

글로벌 스타트업들의 기술 개발 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신기술 확보를 위한 것으로, 자율주행, 인공지능, 로봇,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바이오/소재, 차세대 디스플레이 분야 등의 유망 스타트업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LG테크놀로지벤처스는 현재 라이드셀과 어메이즈브이알 외에 차세대 리튬 이온 배터리와 광학 필름 관련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 ‘옵토닷(Optodot)’, 요리법 제공 및 식재료 배달 서비스 플랫폼 업체인 ‘사이드쉐프(SideChef)’, 모바일 분야 등에 대한 벤처투자 회사인 ‘노틸러스 벤처 파트너스(Nautilus Venture Partners)’ 등에 투자했다.

구광모 대표는 지난해 취임 후 첫 현장 행보로 LG사이언스파크를 방문했을 때, 기업 내외부의 아이디어를 유기적으로 결합해 가치를 창출하는 개방형 혁신을 위해서 우수한 기술을 보유한 국내외 중소∙스타트업 발굴을 강화해달라고 강조한 바 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