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스퍼, 블록체인으로 전주 한옥마을 관광 생태계 조성
글로스퍼, 블록체인으로 전주 한옥마을 관광 생태계 조성
  • 유다정 기자
  • 승인 2019.04.10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투데이 유다정 기자] 블록체인 전문기업 글로스퍼가 ‘블록체인 기반의 전북도 스마트 투어리즘 플랫폼 구축’ 시범사업자로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총괄하고 한국인터넷진흥원이 주관하며 수요부처는 전북도청으로 참여기관으로는 ‘나인이즈’와 ‘글로스퍼’가 선정됐다. 

전주 한옥마을은 천 만명 이상이 방문하고 있는 주요 관광지로 주목받고 있었지만, 관광객들의 만족도가 점점 감소하고 있으며 컨텐츠와 서비스 개선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블록체인 기반 지역화폐 시스템 및 IoT 기반의 서비스를 도입하여 스마트 투어리즘을 실현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은 관광정보와 All@전북(지역화폐) 사용정보를 전북도청, 전주시청, 한옥마을상인연합회에서 실시간으로 공유하고 데이터 분석을 통해 수요자 맞춤형 관광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전주 한옥마을을 시작으로 전라북도 내 시·군 지역 확산을 통해 선순환 구조의 관광 생태계 조성을 이룰 뿐만 아니라 관광객 증대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할 것으로 기대된다.

글로스퍼 관계자는 “하이콘 엔터프라이즈 플랫폼(HYCON Enterprise Platform) 이라는 자체 개발 플랫폼을 적용할 계획”이라며 “민관 등에 블록체인 서비스를 제공했던 경험과 검증 받은 블록체인 기술 역량을 발휘하여 본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태원 글로스퍼 대표는 “자체 개발한 국내 블록체인 플랫폼을 관광산업 분야에 접목시킴으로써 블록체인이 국민들의 실생활에 한발 더 다가서는 사례를 만들게 되었다”며 “이번 사업이 미칠 긍정적인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