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지속적인 IT 나눔으로 사회적 가치 창출한다
KT, 지속적인 IT 나눔으로 사회적 가치 창출한다
  • 백연식 기자
  • 승인 2019.03.29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보취약계층에 IT 지식나눔 실천하는 2019년 KT그룹 IT서포터즈 발대식 개최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KT는 28일 대전KT인재개발원에서 2019년 KT 그룹IT서포터즈 발대식을 갖고 정보격차 해소 및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고 29일 밝혔다.

KT의 대표적인 사회공헌 활동으로 자리잡아, 12년째 활동을 이어오고 있는 IT 서포터즈는 전∙현직 KT 직원72명과 KT 그룹사 직원 34명 등 총 106명이 전국에서 활동한다. 이들은 IT전문가 양성 교육을 수료한 뒤, 직접 ICT 지식 나눔을 통한 정보격차 해소 활동을 진행한다.

올해는 민∙관 협력모델 발굴 및 유관기관과의 공조를 기반으로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을 위한 ICT강사양성, 치매 예방 교육 등 ICT 교육을 통한 사회 문제 해소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KT 는 노노케어(老老케어) 강사 양성, 치매예방 지도사 양성, 장애인 맞춤형 자격증 취득 교육 등 다양한 일자리 창출을 위한 프로젝트를 노인인력개발원 등 유관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진행하고 있다.

2019년 KT 그룹 IT 서포터즈 발대식에서 KT 지속가능경영단장 이선주 상무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KT)
2019년 KT 그룹 IT 서포터즈 발대식에서 KT 지속가능경영단장 이선주 상무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KT)

또한 KT는 2018년 11월 교육부가 인증한 교육기부 우수기관으로서 4차 산업혁명을 이끌어 갈 미래인재 양성을 목표로 학생들에게 소프트웨어 코딩 교육을 집중적으로 시행한다. KT DS 등 KT그룹 IT 전문가 직원들이 그 역할을 담당한다. 발대식을 마치고 28일 오후에는 5G 등 최신 ICT트렌드, 강의 능력 향상을 위한 교수법 등 IT서포터즈 역량향상 교육도 함께 진행됐다.

2019년 KT그룹 IT서포터즈에 새롭게 합류한 심윤지 씨(47세, KT DS 퇴직자)는 “KT 재직 중에 익혔던 IT 관련 지식을 정보 소외계층과 나눌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게 돼 행복하다”며 “앞으로 내 강의를 필요로 하는 곳은 어디든 달려가 IT나눔을 실천하며 보람을 느끼고 싶다”고 말했다.

이선주 KT 홍보실 지속가능경영단장(상무)은 “KT는 그룹 차원에서 IT 업(業)의 특성을 살린 ‘IT서포터즈’ 활동을 12년간 지속해오고 있다”며 “국민기업으로서 더욱 다양한 분야에서의 활발한 IT 지식나눔 활동을 통해 일자리 창출, 치매예방 등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데 기여하겠다”고 설명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