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대우, '대우' 이름표 뗀다…포스코인터내셔널로 변경
포스코대우, '대우' 이름표 뗀다…포스코인터내셔널로 변경
  • 고정훈 기자
  • 승인 2019.03.18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투데이 고정훈 기자] 포스코대우가 '대우' 이름표를 떼고 포스코인터내셔널로 사명을 바꿨다. 포스코그룹이 대우인터내셔널을 인수한 지 딱 10년만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18일 인천 송도 포스코타워에서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사명 변경을 확정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1967년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이 설립한 대우실업을 모태로 한다. 대우그룹 안에서 무역을 담당했던 대우실업은 김 전 회장의 상징인 '세계 경영'의 선봉에 섰던 회사다. 2000년 그룹이 해체되는 과정에서 (주)대우가 무역·건설 부문으로 나뉘면서 무역부문이 대우인터내셔널로 변경되는 등 부침을 겪었다.

포스코대우가 사명을 포스코인터내셔널로 변경하고 공개한 새 CI.(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대우가 사명을 포스코인터내셔널로 변경하고 공개한 새 CI.(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

이후 2010년 포스코그룹 품에 안겼고, 2016년엔 포스코대우로 이름이 바뀌었다. 그러다 이번엔 '대우' 이름마저 완전히 지워지게 됐다.

김영상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은 이날 주총 이후 마련된 제막식에 참석해 "더 큰 미래를 향한 새로운 도약을 할 시점"이라며 "(포스코) 그룹 편입 10년 차를 맞아 포스코그룹 일원으로 소속감과 일체감을 갖고 글로벌 종합사업회사라는 정체성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2017년 흡수합병한 철강 가공센터 포스코P&S를 중심에 둔 철강 무역과 LNG·식량사업 등 핵심 신사업을 바탕으로 신성장동력 기반 구축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