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상업용 디스플레이 전세계 판매량 25.8%…10년 연속 1위
삼성, 상업용 디스플레이 전세계 판매량 25.8%…10년 연속 1위
  • 양대규 기자
  • 승인 2019.03.18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 플립’, ‘QLED 8K 사이니지’ 등 다양한 제품 선보여
‘더 월’, ‘오닉스’ 등 LED 디스플레이 라인업 확대

[디지털투데이 양대규 기자]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018년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판매량 기준 25.8%의 점유율을 달성해 1위를 기록했다. 이로써 삼성전자는 2009년부터 2018년까지 10년 연속 1위를 지켰다.

전 세계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은 2016년 이후 매년 20%씩 상승하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시장규모는 2018년 기준 104억 달러 규모에서 2020년 130억 달러까지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는 고객들의 다양한 요구에 맞는 차별화된 솔루션과 혁신적인 제품으로 시장 경쟁이 격화되는 가운데에도 리더십을 유지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아날로그 감성의 판서 기능과 디지털 기술을 접목한 회의 솔루션 ‘삼성 플립’ ▲인공지능 화질 엔진 ‘퀀텀 프로세서 8K’를 탑재한 ‘QLED 8K’ 사이니지 ▲유리창에 설치해 앞뒤 양면을 모두 디스플레이로 사용할 수 있는 양면형 세미아웃도어 사이니지 ▲SoC(System on Chip) 기반으로 PC가 필요 없는 콘텐츠 관리 솔루션 등이 다양한 제품을 선보였다.

또한, ▲마이크로 LED 기술 기반의 디스플레이 ‘더 월(The Wall)’ ▲현재까지 15개국 영화 산업에 진출한 시네마 LED ‘오닉스’ 등 차세대 LED 디스플레이 시장으로 라인업 확대를 꾀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 김석기 부사장은 “혁신적인 디스플레이 제품과 솔루션을 바탕으로 매장·공항·경기장 등 다양한 상업용 공간을 적극 공략해 글로벌 리더로서의 입지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