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10, 유일한 ‘펀치홀’ OLED…기존 제품들은 LCD”
“갤럭시S10, 유일한 ‘펀치홀’ OLED…기존 제품들은 LCD”
  • 양대규 기자
  • 승인 2019.03.14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펀치홀 디스플레이, 10주년 기념 제품이라 과감히 도전해"
블루라이트, 이전보다 약 42% 줄여
번인 현상, 유기물인 OLED 특성상 해결이 어려워

"OLED에서 구멍을 뚫은 것은 갤럭시S10이 유일하다"

[디지털투데이 양대규 기자] 삼성전자가 갤럭시S10이 OLED 기술로 유일하게 펀치홀 디스플레이를 구현했다고 강조했다. 기존의 제품들은 모두 LCD 제품들이라는 것이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양병덕 상무는 14일 서울 중구 태평로 기자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 같은 주제로 삼성전자가 지닌 높은 OLED 기술력을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인피니티-O 디스플레이(Infinity-O Display)와 다이내믹 아몰레드(Dynamic AMOLED)를 통해 OLED 디스플레이 기술의 새로운 영역을 개척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갤럭시S8과 S9 등에서도 지적된 번인 현상 같은 문제는 해결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브리핑에서 양병덕 상무는 “갤럭시S10은 기존 화질이나 화면 크기 경쟁을 넘어 디스플레이에 새로운 기술을 접목해 사용자들에게 흥미로운 경험을 주고, 사용자들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하고자 했다”며, “갤럭시S10은 스마트폰의 전면을 디스플레이로 채운 인피니티-O 디스플레이로 진정한 풀 스크린 경험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갤럭시 S10 디스플레이에 대해 설명하는 삼성전자 양병덕 상무
갤럭시 S10 디스플레이에 대해 설명하는 삼성전자 양병덕 상무

삼성전자가 마케팅으로 내세우는 인피니티-O 디스플레이는 흔히 이야기하는 ‘펀치홀(Punch Hole)’ 디스플레이와 같다. 노치 디스플레이에서 더욱 발달해, 카메라와 센서가 있는 부분만을 구멍으로 뚫고 나머지는 모두 디스플레이의 영역으로 사용하는 기술이다. 카메라가 전혀 보이지 않는 ‘풀디스플레이’에 가장 근접한 기술인 셈이다.

양병덕 상무는 OLED에서 펀치홀 디스플레이를 구현하는 것이 어렵다고 밝혔다. 유기물로 이뤄진 OLED는 극소량의 습기에도 피해를 입기 때문에 ‘투습’ 문제가 큰 단점이라는 것이다. 양 상무는 “디스플레이 개발자 사이에서도 펀치홀 디스플레이 구현에 대해서 많은 논란이 있었다”며, “10주년 기념 모델인 갤럭시 S10이기에 과감한 도전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또한, 양 상무는 한 단계 진화한 다이내믹 아몰레드 디스플레이가 선명한 화질은 기본이고 ‘인간 친화적인 디스플레이’를 목표로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인간의 눈으로 보이는 그대로를 디스플레이로 재현하면서도 눈에 해로운 파장을 최소화해 장시간 편안하게 즐길 수 있는 디스플레이라는 것이다.

삼성전자와 20세기 폭스, 파나소닉, 워너브라더스 등에서 주도하는 HDR10+를 통해 다이내믹 톤 매핑(Dynamic Tone Mapping) 기술을 지원한다. 또한, 블루라이트 양을 이전 디스플레이보다 약 42% 줄여 TÜV 라인란드사에서 눈이 편안한 디스플레이 인증을 받기도 했다.

낮은 지문인식률, 번인현상 등 문제점 해결 필요

한편, 이날 간담회에서 기자들은 갤럭시S10에 적용된 디스플레이 내장 지문인식의 낮은 인식률과 지속적인 번인 현상에 대한 문제 등을 지적했다.

지문인식 문제에 대해 양 상무는 "지문인식이 디스플레이에서 무리 없이 적용되는지에 대해 충분한 검증을 거쳤다"며, "모든 사용환경을 커버할 수 있도록 개발을 지향해야 한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최근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진행 중”이라며, 하드웨어적으로는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

또한, 번인 현상에 관해서 양 상무는 “지속적으로 개선이 이뤄지고 있는 부분”이라며, “소비자들의 사용량에 따라 차이가 있다. 또한, 유기물로 이뤄진 OLED 제품의 고질적인 문제”라고 밝혔다. OLED를 이용한 디스플레이로는 번인 문제를 완벽하게 해결하기는 어렵다는 것이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