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찾은 롯데피해자聯-추혜선 "쓰쿠다 사장 직속 '갑질특별조사팀' 발족해달라"
日 찾은 롯데피해자聯-추혜선 "쓰쿠다 사장 직속 '갑질특별조사팀' 발족해달라"
  • 신민경 기자
  • 승인 2019.03.07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까지 머물며 회신 기다리기로

[디지털투데이 신민경 기자] 중소기업인들과 소상공인들이 일본에서 롯데그룹 계열사들로부터 불공정거래 피해를 당했다며 기자회견을 열고 롯데 측에 사과와 보상을 요구하고 나섰다. 기자회견 직후엔 롯데홀딩스에 들러 쓰쿠다 다카유키 사장과의 면담을 다시 한 번 요청했다. 롯데피해자연합회는 오는 8일까지 쓰쿠다 사장의 회신을 기다리겠다는 입장이다.

롯데피해자연합회(이하 피해자연합회)와 추혜선 정의당 의원이 지난 6일 일본에 방문해 오후 2시 일본 프레스센터 외신기자클럽 기자회견홀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들은 롯데 계열사들과 거래하며 입은 불공정 피해를 알리고 이에 관한 사과와 보상 등의 해결을 촉구했다. 또 쓰쿠다 사장에 대해선 롯데의 갑질 피해실태를 조사할 '한국롯데갑질피해특별조사팀' 발족을 요청했다.

먼저 추 의원은 "중소기업인·자영업자들이 롯데로부터 롯데로부터 원가 이하의 납품 강요, 판매수수료 일방 인상, 물류비·인건비 전가와 공사대금 미지급, 계약 만료 전 일방적 매장 폐쇄, 제품 구매 약속 불이행 등의 피해를 입었다"고 했다. 또 그는 "지난 1년간 수차례 1인 시위, 집회, 기자회견, 공정위 신고 등을 거듭하며 롯데에 갑질행태 개선을 요구했으나 롯데는 묵묵부답이었다"며 "롯데지주는 각 계열사들의 문제라며 선을 긋고만 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가 백혈병으로 사망한 반도체공장 노동자에 피해보상을 하게 된 전례를 알리며 롯데에 새로운 합의안을 제시하기도 했다. 그는 "삼성전자 사례를 볼 때 롯데도 해결의지만 있다면 합의와 보상이 불가능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신민경 기자
ⓒ신민경 기자

이어 발언에 나선 김영미 롯데피해자연합회 공동대표(가나안RPC 대표)는 쓰쿠다 사장을 언급하며 "우리 롯데 갑질피해자들은 제도와 법의 오면 속에서 살아왔다"면서 "롯데의 갑질피해실태를 조사할 특별조사팀을 쓰쿠다 사장의 직속 산하 조직으로 발족해달라"고 요청했다.

기자회견을 마친 직후 피해자연합회와 추 의원, 정의동 공정경제민생본부 관계자들은 도쿄 신주쿠 소재 롯데홀딩스 건물 앞으로 이동해, 면담 촉구대회를 개최했다. 이들은 약 30분간 한국 롯데의 지난 불공정행위를 규탄하고 결의문을 낭독했다. 이어 구호를 제창하며 쓰쿠다 사장이 면담에 응할 것을 재차 촉구했다. 

이같은 움직임에 대해 롯데 측은 별다른 조치를 내놓고 있지 않고 있다. 롯데지주 관계자는 "그룹 차원에서 발생한 문제가 아닌 각 계열사별 이슈고 사안마다 성격도 다르다. 어떤 사안은 공정위나 법원판결까지 받아 사실상 종결됐다고도 볼 수 있다"고 했다. 이어 "의견을 좁혀갈 여지가 있는 사안의 경우 계열사 측에서 대화를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