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그룹 큰 어른' 박용곤 명예회장 별세...향년 87세
'두산그룹 큰 어른' 박용곤 명예회장 별세...향년 87세
  • 고정훈 기자
  • 승인 2019.03.04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빈소 마련...7일 발인

[디지털투데이 고정훈 기자] 박용곤 두산그룹 명예회장이 3일 저녁 향년 87세 나이로 별세했다. 빈소는 5일 오후 2시부터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마련되며, 가족장으로 치뤄진다. 발인과 영결식은 7일에, 장지는 경기 광주시 탄벌동 선영이다.

박 명예회장은 1932년 고(故) 박두병 두산그룹 초대회장의 6남 1녀 중 장남으로 태어났다. 6.25전쟁이 한참인 1951년에 해군에 입대해 참전용사로 활약했다. 군 제대 후 미국 워싱턴대학교에서 경영학을 배웠다. 귀국한 뒤 1960년 한국산업은행에 공채로 입사해 사회생활을 시작했다.

1963년 박 명예회장은 동양맥주 평사원으로 두산그룹에 입성했다. 첫 업무는 공장 청소와 맥주병 씻기였다. 이후 한양식품 대표, 동양맥주 대표, 두산산업 대표 등을 거쳐 1981년 두산그룹 회장에 올랐다.

박 명예회장은 겸손을 미덕으로 삼아 "내가 먼저 양보하면 된다"는 말을 늘 달고 다녔다. 또한 직장에서 항상 사람을 챙기는 '큰 어른' 이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고인은 인화를 중심에 두고 인재를 중시한 경영으로 오늘날 ‘글로벌 두산’의 기틀을 닦았다.

유족으로는 두산그룹 박정원 회장, 두산중공업 박지원 회장, 두산매거진 박혜원 부회장 등 2남 1녀가 있다.

두산그룹 박용곤 명예회장 (사진=두산그룹)
두산그룹 박용곤 명예회장 (사진=두산그룹)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