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증강현실(AR)'과 손잡은 SKT "AR글래스 쓰고 포켓몬 잡는다"
'5G 증강현실(AR)'과 손잡은 SKT "AR글래스 쓰고 포켓몬 잡는다"
  • 백연식 기자
  • 승인 2019.02.27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직리프 · 나이언틱과 5G 동맹 체결

[바르셀로나(스페인)=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SK텔레콤이 5G 킬러서비스 확보에 시동을 걸었다. 조만간 국내에서 증강현실(AR) 글래스를 쓰고 포켓몬을 잡는 AR 게임을 즐길 수 있는 세상이 열릴 전망이다.

SK텔레콤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 2019에서 세계적인 AR 기업들과 글로벌 5G 동맹을 맺었다고 26일(현지시간) 밝혔다. SK텔레콤은 이날 MW 주전시장에서 세계적인 AR기기 제조사 매직리프(Magic Leap) 및 포켓몬고로 유명한 글로벌 AR콘텐츠기업 나이언틱과 5G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전략적 제휴를 각각 체결했다.

SK텔레콤은 이번 제휴를 통해 차세대 AR기기부터 AR 게임 콘텐츠까지 5G킬러 서비스 경쟁력을 강화했다고 설명했다.

매직리프와 현실·가상 넘나드는 5G 서비스 공동개발...매직리프 차세대AR글라스 유통

26일(현지시간) SK텔레콤과 매직리프 제휴 체결식에는 SK텔레콤 유영상 MNO사업부장과 매직리프 오마르 칸 CPO(최고상품기획자)가 참석했다. 양사는 이미 최고경영진 수준에서 수 년간 협력을 추진해왔으며, 이번 MWC에서 구체적인 협력 제휴를 체결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매직리프는 AR글래스 등 차세대 기기 분야에서 가장 앞선 기술 기업이다. 미국 플로리다에서 2010년 창업한 이 회사의 기업 가치는 약 64억 달러(한화 약 7조2000억원)다. 이 회사는 구글·알리바바·AT&T 등 글로벌 ICT기업으로부터 누적 24억5000억 달러(한화 약 2조8000억원)를 투자 받기도 했다.

특히 지난해 매직리프가 출시한 AR글래스 매직리프 원은 현재까지 출시된 AR글래스 중 가장 뛰어난 성능을 가진 스마트폰을 대체할 차세대 디바이스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SK텔레콤 모델이 MWC19 전시장에서 매직리프의 차세대AR기기를 착용하고, 전시관을 바라보며 AR서비스를 체험하고 있다.
SK텔레콤 모델이 MWC19 전시장에서 매직리프의 차세대AR기기를 착용하고, 전시관을 바라보며 AR서비스를 체험하고 있다.

매직리프는 1개 국가 내 1개 통신사와 제휴하고 있다. 이번 제휴를 통해 한국에서는 SK텔레콤과 협력하게 된다. 양사는 ▲5G AR서비스 및 사업모델 공동 개발 ▲5G, AR 기술 공동 R&D ▲AR 생태계를 위한 콘텐츠 확보 ▲한국 AR 개발자 커뮤니티 지원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아울러 SK텔레콤은 국내 통신사 중 유일하게 매직리프의 차세대 AR기기에 대한 한국 독점 유통을 협의할 수 있다. 양사 협력의 궁극적인 목표는 AR로 구현된 현실·가상세계 복합 공간 디지털 월드에서 엔터테인먼트, 커머스, 소셜커뮤니티, B2B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에 있다.

AR글래스를 착용한 이용자가 ▲집안 거실에 가상의 초대형 TV를 여러 대 동시에 놓고 고개를 돌려 원하는 채널을 보거나 ▲복합 쇼핑몰에서는 현실세계와 결합돼 쉽게 길안내를 받을 수 있으며 ▲가게에 들어가지 않고도 메뉴를 3D로 미리 보고 예약할 수 있다.

또한 산업 현장에서 실제 사물 위에 AR로 나타난 작업 가이드에 따라 미숙련공도 효율적으로 작업할 수 있어 산업 생산성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다.

양사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SK텔레콤은 ▲5G 관련 기술 ▲현실 세계를 가상으로 복제하는 ‘5G 하이퍼 스페이스 플랫폼(eSpace)’ ▲AR콘텐츠를 자유자재로 생성하고 공유하는 ‘T리얼 플랫폼’ 등을 매직리프에 제공한다. SK텔레콤이 수년간 키워온 한국 AR콘텐츠 생태계와 매직리프의 생태계를 연결하는 작업도 병행한다.

양사는 5G 특성인 초고속 · 초저지연 데이터 전송, 초연결을 활용해 완성도 높은 서비스를 출시하고, PC · 스마트폰 시대를 이을 ‘AR글래스’ 등 차세대 디바이스 시장도 함께 개척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매직리프 오마르 칸 CPO는 “5G가 현실, 가상세계 연결을 통한 더 큰 가치 창출이라는 양사 비전 실현을 가속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26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MWC19'에서 SK텔레콤 유영상 MNO사업부장과 매직리프 오마르 칸 CPO가 전략적 제휴를 체결했다.
26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MWC19'에서 SK텔레콤 유영상 MNO사업부장과 매직리프 오마르 칸 CPO가 전략적 제휴를 체결했다

포켓몬고로 유명한 나이언틱과 5G·AR 콘텐츠 전략적 협력 체결

아울러 SK텔레콤은 26일 세계적인 AR콘텐츠 업체 나이언틱과도 전략적 제휴를 맺었다. 이 자리에는 유영상 SK텔레콤 MNO사업부장과 나이언틱 존 행크 CEO가 참석했다.

나이언틱은 2010년 구글에서 분사한 AR 콘텐츠 업체로, 2016년 AR게임 포켓몬고를 출시해 연 매출 10억 달러(약 1조 1200억)의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했다.

양사는 이번 협력을 통해 향후 ▲5G AR 콘텐츠 제휴 ▲5G 특성을 활용한 신규 게임 기술 개발 ▲지역기반 AR 플랫폼 구축 등 공동 R&D 및 서비스 출시를 추진한다. 아울러 앞으로 출시될 나이언틱의 신작 게임들에 대해서도 국내 공동 마케팅 제휴를 추진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2017년 포켓몬고 국내 마케팅 제휴를 시작으로 나이언틱과 돈독한 협력 관계를 가져왔다. 양사는 포켓몬고 데이터 무료 협력을 통해 연간 200TB 이상의 데이터 부담을 줄이고, SK텔레콤 브랜드가 게임 안에서 월 500만회 이상 노출되는 효과도 얻었다.

나이언틱 존 행크 CEO는 “앞으로 급성장할 5G AR 사업에서 SK텔레콤과 협력을 통해 시너지를 창출하고, 시장을 확대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유영상 SK텔레콤 MNO사업부장은 “5G 스마트폰 출시에 앞서 세계적인 AR 회사들과 긴밀한 협력 체계를 구축하게 됐다"며, "5G 대중화 시대에 고객들에게 앞선 AR, VR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