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M, "AI 왓슨 이동성 강화"...클라우드 환경에 구애받지 않고 활용 가능해
IBM, "AI 왓슨 이동성 강화"...클라우드 환경에 구애받지 않고 활용 가능해
  • 석대건 기자
  • 승인 2019.02.18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투데이 석대건 기자] IBM이 클라우드 인프라 환경에 상관없이 AI 왓슨(Watson)을 활용할 수 있도록 이동성을 강화했다고 18일 밝혔다.

그동안 퍼블릭, 프라이빗,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등 기업 내에서도 각각 나눠진 데이터 환경이 AI 도입을 제약했다.

MIT 슬로언 보고서(MIT Sloan report) 에 따르면, 기업의 83%가 전사적인 AI 도입이 전략적 기회라는 인식에 동의면서도, 81%가 AI에 어떤 데이터가 요구되는지, 혹은 어떻게 접근해야 하는지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또 가트너는 기업들이 데이터 통합 프로젝트의 복잡성과 이로 인한 시간, 비용의 지속적인 증가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에 IBM은 왓슨과 왓슨 오픈스케일을 ‘IBM 클라우드 프라이빗 포 데이터(IBM Cloud Private for Data, ICP for Data)’ 와 통합해, AI 왓슨의 클라우드 이동성을 강화했다고 설명했다.

‘IBM 클라우드 프라이빗 포 데이터’는 IBM의 개방형 클라우드 AI 플랫폼으로, 왓슨 스튜디오와 왓슨 머신러닝 등 첨단 데이터 사이언스, 데이터 엔지니어링, 애플리케이션 구축 기능을 제공한다.

IBM이 AI 왓슨의 클라우드 간 이동성을 강화했다고 18일 밝혔다. (사진=IBM)
IBM이 AI 왓슨의 클라우드 간 이동성을 강화했다고 18일 밝혔다. (사진=IBM)

기업은 왓슨 어시스턴트(Watson Assistant)통해 AI 왓슨을 사내 서버는 물론, 프라이빗, 퍼블릭, 하이브리드, 멀티 클라우드 등 어떤 환경에서도 운용할 수 있다.

롭 토마스(Rob Thomas) IBM 데이터 및 AI 총괄 사장은 “그동안 기업들은 데이터가 저장되어 있는 클라우드에서 제공하는 AI만 사용할 수 있었기 때문에 AI를 전사적으로 도입하는데 제약이 있었다”라며, “IBM은 AI가 하나의 기업 안에서도 각각 따로 운영되고 있는 폐쇄적인 인프라의 한계를 벗어나 AI의 도입을 통한 혁신을 앞당길 수 있도록 지원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