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봉석 LG전자 사장 "5G 스마트폰 V50, 듀얼 디스플레이폰과 동시 출시"
권봉석 LG전자 사장 "5G 스마트폰 V50, 듀얼 디스플레이폰과 동시 출시"
  • 백연식 기자
  • 승인 2019.02.17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G폰 1000달러 이상(한화 약 113만원)이 될 것, 하반기 LTE·5G 투트랙 전략"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LG전자가 이르면 오는 3월에 출시할 예정인 5G 스마트폰의 명칭을 V50 씽큐(이하, V50)로 한다. 원래 LG전자는 프리미엄 스마트폰 라인업 중 G시리즈는 상반기, V시리즈는 하반기에 출시해왔다. 하지만 LG전자는 올해부터 V시리즈를 5G 브랜드로 하고 G시리즈는 LTE 브랜드로 이원화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5G 시장 형성이 빠르게 되면 하반기에 5G 프리미엄폰을 내놓을 예정이고, 5G 시장이 형성되지 않으면 LTE 프리미엄폰을 출시하는 투트랙을 준비하고 있는 상황이다.

또한 LG전자는 5G폰인 V50과 함께 탈부착식 듀얼 디스플레이 스마트폰을 동시에 출시한다. 삼성전자나 화웨이는 폴더블 스마트폰을 올해 상반기에 출시하는 상황에서, LG전자는 폴더블폰을 하반기에 시장에 내놓을 예정이다. 기술적 문제로 폴더블폰을 상반기에 내놓지 못하기 때문에 이에 대응하기 위한 전략으로 보인다. 듀얼 디스플레이폰이란 새로운 디스플레이를 후면에 끼워넣어서 스마트폰 앞뒤를 모두 화면으로 쓸 수 있는 형태다.

지난 15일 오후 LG전자는 마곡에 위치한 LG사이언스파크에서 권봉석 MC/HE(홈 엔터테인먼트)사업본부장이 참여하는 스마트폰 사업 관련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권봉석 본부장은 “스마트폰 브랜드 전략도 변경하는 것을 고려했지만 G나 V에 대한 고객인지도가 좋아지는 시기고 당분간은 유지하는 것이 맞다고 판단했다”며 “V시리즈는 3~4월에 출시되겠지만 5G로 특화하고, G시리즈는 LTE 브랜드 특화로 이원화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올해 상반기에 나오는 5G폰은 1000달러 이상(한화 약 113만원)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V50 스마트폰과 듀얼디스플레이폰을 동시에 출시할 것이다. 다만 고객들이 통신 사업자들이 준비한 새로운 UX가 듀얼 디스플레이를 필요로 하는 것인가는 고객 판단으로 넘기고 싶다”며 “기술적 완성도가 높냐는 부분은 항상 기술이 완성됐다고 보기는 어렵다. 세컨드 디스플레이 기술도 개발하고 있다. 듀얼 디스플레이 폰에는 별도의 네이밍을 붙이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권봉석 MC/HE사업본부장(사장)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LG전자)
권봉석 MC/HE사업본부장(사장)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LG전자)

LG전자는 지난 1월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9서 롤러블 TV를 공개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권봉석 본부장은 폴더블·롤러블 등은 언제든지 시장 대응을 할 수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사업은 현실에 맞게 해야 한다. 폴더블폰 초기 시장 수요는 100만대 수준인데 LG전자의 스마트폰 사업은 메인스트림에서 시장 지위를 회복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이슈”라며 “롤러블, 폴더블폰이 확실히 필요한 상황인가, 이 같은 폼팩터를 요구하는 사용자경험(UX)은 준비돼 있는가 라고 물었을 때 시기상조가 아닌가 한다. 기술적으로는 소비자 반응에 따라 대응할 수 있는 준비가 돼 있다”고 주장했다.

권봉석 본부장은 듀얼 디스플레이 스마트폰이 고객이 필요로 하는 지 확신하지 못했고, 자사의 기술적 완성도가 높다고 인정하지 않았다. 즉, 기술적 문제로 올해 상반기에 폴더블폰을 내지 못하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듀얼 디스플레이폰을 출시하는 상황을 인정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15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하는 상황에 대해서도 상반기 실적이 나오면 말하겠다며 답변을 회피했다. LG전자 MC사업본부는 올해 상반기(1,2분기)에도 적자를 기록할 것이 매우 유력시된다.

권 본부장은 LG 스마트폰에 대한 전략에 대해 “내부 관점에서 효율을 높이는 작업을 해왔고 그런 시점이라고 생각한다”며 “보완을 해야 한다면 외부적인 시각에서 고객이 LG 스마트폰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는지 목소리를 기울이고 엘지 스마트폰의 아이덴디티를 일관성있게 유지한다면 빠른 시일 내에 경영성과가 이뤄질 것으로 본다”는 원론적인 답변만 내놨다.

권 본부장은 MC사업본부장과 HE사업본부장을 겸직하고 있다. 이는 매우 이례적인 경우다. 특히 MC사업본부는 15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업계에서는 권 본부장은 MC사업본부장과 HE사업본부장을 겸직하는 것에 대해 MC사업본부를 접기 위한 수순이라는 예상도 나왔다. LG전자는 스마트폰 사업부문의 경우 전년 대비 매출 목표를 높이지 않은 상태다.

그는 “TV사업은 2015년에 일시적으로 어려웠던 적이 있긴 했다. TV 사업은 시장 인지도가 구축된 상황에서 사업 성과 개선 턴어라운드를 하고 있는 상황이고, MC는 그보다 어려운 상황”이라며 “(두 사업부문은) 세탁기나 가전 제품과 다르게 경쟁에서 열세에 있는 것이 사실이다. HE본부하고 MC본부는 디스플레이 등에서 시너지를 낼 수 있는 것을 찾고 있지만 다만 사업 구성 자체가 거실에 놓고 쓰는 것과 손으로 사용하는 것과 차별점이 많다”고 말했다.

권 본부장은 앞으로 인력 축소 등의 계획은 없다고 공식화했다. 그는 “MC본부 인력 축소의 경우 제품 품질 등 정례화하면서 많은 사람이 할 일을 적은 인원들이 할 수 있는 기반은 마련했다”며 “인위적인 인력 조정은 없다. MC사업 현실을 감안할때 원가구조 개선, 생산 전략 등으로 사업 성과를 개선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는 25일(현지시간)부터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 2019 개막 전날에 공개되는 G8 씽큐에 대해서는 “가장 중점 둔 요소로는 ToF(비행시간 거리측정, Time of Flight) 카메라로도 불리는 Z 카메라”라며 “눈에 보이지 않는 것도 인식한다. 그동안은 스마트폰 보안에서 지문이나 얼굴 등 눈에 보이는 걸 인식했다면 이제는 카피할 수 없고 숨겨있는 것을 인식하고, 보안도 대폭 강화했다. 또 터치하지 않아도 손짓 만으로 화면을 조작할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과거 2~3년 동안에 제품이 많이 개선됐고, 내부 프로세스 많이 정비돼 있고 제품 기술개발이 정례화 됐다. 과거의 노력이었다”며 “그런 것을 개선해가는 것을 우리의 방향이라고 생각한다. 고객 눈높이에 맞게 마켓 프랜들리(친화적)하게 가도록 많은 노력을 할 것”이라고 마무리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