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2018년 영업이익 3150억원…전년 대비 9.5%↑
CJ ENM, 2018년 영업이익 3150억원…전년 대비 9.5%↑
  • 백연식 기자
  • 승인 2019.02.14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4분기 영업이익 696억원, 전년 대비 21.5%↑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CJ ENM은 2018년 연간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전년 대비 9.7%, 9.5% 증가한 4조3576억원과 3150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공시했다. 지난해 4분기는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69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1.5% 늘었다고 밝혔다. 매출액은 1조1982억원으로 96.6% 급증했으나, 당기순이익은 395억원으로 18.5% 감소했다.

연간 매출액 기준으로 미디어 부문은 1조5678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21.1% 증가한 수준이다. 영업이익은 80.4% 성장한 1115억원을 기록했다. 미스터 션샤인, 백일의 낭군님, 남자친구 등의 콘텐츠가 큰 인기를 끌었다고 CJ ENM 측은 설명했다.

또 TV 광고와 디지털 광고 모두 전년 대비 각각 14%, 51.8% 고성장을 했으며, 콘텐츠의 수출도 전년 대비 70.9% 늘어 전체 매출을 견인했다.
커머스 부문은 A+G(엣지), 지스튜디오, 베라왕, 오덴세 등 단독 브랜드 확대와 T커머스 및 모바일 채널의 고성장에 힘입어 사상 최대인 1조2934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8% 이상 늘었다. 다만, 영업이익은 전년도 부가세 환급분에 따른 기저 효과와 송출수수료 인상 등으로 인해 전년 대비 18% 감소한 1244억원을 기록했다.

음악 부문 연간 매출액은 2335억원 전년 동기 대비 1%가량 늘었으나, 영업이익은 111억원으로 6% 가까이 감소했다. 영화 부문 연간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5% 줄어든 2132억원, 영업손실은 9억원으로 집계됐다.

CJ ENM 관계자는 “지난해 한층 심화한 경쟁 환경 속에서도 CJ ENM은 독보적인 경쟁력으로 사상 최대의 실적을 기록하며 견조한 성장을 지속했다”며 “올해에도 빠르게 변화하는 시장을 주도하고, 축적된 국내 최고의 성과를 해외로 확대해 세계적인 콘텐츠 커머스 융복합 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표=CJ ENM
표=CJ ENM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