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유럽서 2019년형 ‘QLED TV’ 전 라인업 공개
삼성전자, 유럽서 2019년형 ‘QLED TV’ 전 라인업 공개
  • 이길주 기자
  • 승인 2019.02.14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투데이 이길주 기자] 삼성전자가 전 세계 주요 거래선과 미디어 3천여 명을 대상으로 '삼성포럼 2019'를 개최한다. 삼성포럼은 지난 12일부터 오는 3월 26일까지 포르투갈 포르투, 터키 안탈리아, 싱가포르 센토사에서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올해 10회째를 맞는 삼성포럼은 거래선들과 사업비전을 공유하고 전략제품을 소개하는 자리다.

이번 삼성포럼에서는 AI(인공지능) 플랫폼 '뉴 빅스비'를 중심으로 AI 스피커 갤럭시홈·패밀리허브 냉장고·스마트 TV ·다양한 갤럭시 기기 등 자사 제품은 물론 타사 제품까지 연동하고 제어하는 커넥티드 솔루션을 선보인다.

삼성전자 모델들이 'QLED 8K 사이니지'를 소개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모델들이 'QLED 8K 사이니지'를 소개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13일(현지시간) 포르투에서 진행된 '삼성포럼 유럽 2019' 미디어데이에서 2019년형 QLED TV 전 라인업을 공개하고 3월부터 본격 판매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유럽의 경우 65형에서 98형에 이르는 8K 제품(Q950R), 기능과 디자인에 따라 차별화된 43형에서 82형까지의 다양한 4K 제품(Q90R·Q85R·Q80R·Q70R·Q60R) 등 총 6개 시리즈 20여개 모델을 도입한다.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75형 이상 TV 시장은 올해 300만대 규모로 작년 대비 50% 이상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며, 삼성전자는 초대형 시장 확대를 위해 올해 QLED TV 라인업의 절반 정도를 75형 이상 모델로 포진시킨다는 계획이다.

2019년형 QLED TV는 CES 혁신상을 수상한 AI 화질엔진 '퀀텀 프로세서'를 4K제품에까지 확대 적용해 원본 화질에 관계없이 장면별로 최적의 화질과 사운드를 구현해 준다. 패널 구조 개선을 통해 화면에 빛을 균일하게 뿌려주는 '울트라 뷰잉 앵글' 기술과 신규 화면 보정 알고리즘으로 시야각을 대폭 개선했다.

이밖에 QLED TV 전 모델에 장면마다 최적의 명암비를 표현해 주는 프리미엄 영상 표준 규격 HDR10+을 지원하고, 각 영상의 특징을 분석해 백라이트를 제어함으로써 최적의 블랙을 표현해 주는 직하 방식 모델을 전년대비 2배 가까이 확대했다고 삼성측은 설명했다.

13일(현지시간) 포르투에서 진행된 '삼성포럼 유럽 2019' 미디어데이에서 삼성전자 유럽총괄의 가이 킨넬 상무가 2019년형 QLED TV에 대한 발표를 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13일(현지시간) 포르투에서 진행된 '삼성포럼 유럽 2019' 미디어데이에서 삼성전자 유럽총괄의 가이 킨넬 상무가 2019년형 QLED TV에 대한 발표를 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2019년형 QLED TV는 뉴 빅스비가 적용된 개방형 플랫폼으로 사용자 편의성도 끌어올렸다. 애플과 협력해 '에어플레이2'뿐만 아니라 '아이튠즈 무비& TV쇼' 서비스를 탑재해 TV에서 볼 수 있는 콘텐츠 폭을 넓혔다.

삼성전자는 QLED 디스플레이를 새롭게 적용한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과 '더 세리프'의 2019년형 신제품도 공개했다. 1000여점 이상의 작품을 액자처럼 즐길 수 있는 '더 프레임'은 43·49·55·65형 4개 모델로, 세계적 디자이너 부훌렉 형제가 디자인해 심미적 가치를 강화한 ‘더 세리프’는 43·49·55형 3개 모델로 도입된다. 이 두 제품은 4월경 한국·유럽·미국에 동시 출시 예정이다.

추종석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작년 한 해 삼성 QLED TV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과 신뢰를 확인했다"며, "올해는 QLED 8K 판매를 본격 확대해 초대형 시장의 격차를 더욱 벌려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