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엔터, 지난해 영업손실 362억원..."향후 로열티 매출 회수 기대"
위메이드엔터, 지난해 영업손실 362억원..."향후 로열티 매출 회수 기대"
  • 유다정 기자
  • 승인 2019.02.13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이맥스 지난해 매출액 약 288억원 영업손실 약 132억원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는 2018년 연간 및 4분기 실적을 13일 잠정공시했다. 영업익은 적자전환했으나, 최근 IP(지식재산권) 소송 승소 등을 통해 로열티 매출 회수 시 실적 완화가 기대된다.

지난해 연간 매출액은 약 1,271억원, 영업손실 약 362억원, 당기순손실 약 485억원으로 집계됐다.

4분기 실적은 매출액 약 324억원(전년 대비 11% 상승), 영업손실 약 393억원(적자전환), 당기순손실 약 470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미르의 전설' IP(지식재산권) 사업의 확장으로 전년 대비 매출은 16% 상승했으나, 라이센스 게임 매출채권 일회성 대손충당금 설정으로 인해 영업손실이 발생, 적자전환했다.

매출채권 일회성 대손충당금은 소송 등으로 인해 로열티 매출 회수가 되지 않은 것으로, 적절한 법적인 조치와 사업적 협상을 병행하고 있어 충분히 회수할 것으로 위메이드는 전망했다.

올해 위메이드는 IP 사업에 더욱 집중할 계획이다.

위메이드는 지난해 중국 37게임즈의 '전기패업' 저작권 침해 소송에서 승소했다. 지난 1월에도 액토즈가 제기한 '미르의 전설' IP 저작권침해정지 및 손해배상청구 소송에서 승소, 법적 지위를 탄탄하게 구축했다. 

아울러 신작 모바일게임 '미르4', '미르M', '미르W' 등을 출시할 계획이다. 오는 21일에는 '이카루스 M'의 일본 서비스를 시작으로 대만, 동남아, 중국 등 글로벌 출시도 준비하고 있다.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 연간 및 4분기 실적 (표=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 연간 및 4분기 실적 (표=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 계열사 조이맥스는 지난해 매출액 약 288억원, 영업손실 약 132억원, 투자 자산에 대한 손상 인식 등으로 인해 당기순손실 약 417억원으로 집계됐다고 13일 잠정공시했다. 

4분기 실적은 매출액 약 73억원, 영업손실 약 34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2%, -55%된 수치다. 매출 감소는 자사가 서비스 중인 모바일 게임 매출 감소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올해 조이맥스는 신규 매출원 확보와 기존 게임들의 글로벌 출시 및 성공적인 안착을 위해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올해 1월부터 '캔디팡: 쥬시월드'(글로벌 명: Juicy World)를 전 세계 152개국에 정식 서비스하고 있으며, '윈드소울 아레나'(영문명 FANTASY STARs(z) : BATTLE ARENA)도 글로벌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그밖에 격투 매니지먼트 '허슬', SF 전략 시뮬레이션 RPG '우주전쟁M', 해외 유명 IP 기반 모바일 게임 등 다양한 장르의 신작을 연내 선보일 계획이다.

더불어 계열회사 플레로게임즈도 신작 모바일 RPG '게이트식스', '증발도시' 국내 및 글로벌 시장 진출을 준비하고 있으며, 1분기 내 '게이트식스' 국내 출시를 앞두고 막바지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조이맥스 연간 및 4분기 실적 (표=조이맥스)
조이맥스 연간 및 4분기 실적 (표=조이맥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