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설족 증가' 명절 당일, 1인분 배달주문 최대 2배↑
'혼설족 증가' 명절 당일, 1인분 배달주문 최대 2배↑
  • 유다정 기자
  • 승인 2019.02.01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투데이 유다정 기자] ‘배달의민족’에 따르면 명절 연휴 기간 배달 음식 주문량은 평소보다 큰 폭으로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1인분 주문의 경우는 평소 대비 최대 2배 이상 증가했다. 고향을 찾지 않고 홀로 설 명절을 보내는 사람들이 증가한 트렌드와도 맞닿아 있는 것으로 보인다.

배달의민족이 31일 발표한 배달의민족 데이터 통계에 따르면, 작년 설 연휴 기간(2.15~2.18) 동안 배달의민족을 통해 거래된 배달 음식 주문량은 평소(전월 같은 요일) 대비 13.4% 증가했다. 수치로 보면 작년 설 연휴 나흘 동안의 주문 수는 약 280만 건에 달한다.

명절 연휴 중 배달 음식 주문이 가장 많은 날은 ‘명절 바로 다음 날’이었다. 작년의 경우 설 당일 다음 날인 2월 17일에 일어난 주문은 약 78만 건, 나흘간의 연휴 중 최대치를 기록했다. 명절 직후의 피로감에 더해 차례상 음식 말고 다른 음식을 먹고 싶어 하는 경향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연휴 첫날 주문 수는 62만 건, 설날 당일에는 64만 건, 연휴 마지막 날은 76만 건이었다.

1인분 주문만 놓고 보면 다소 양상이 다르다. 전체 주문 수 기준으로는 명절 바로 다음 날 최대치를 기록한 것과 달리 ‘1인분 주문’(주문 금액 총 1만2,000원 이하)은 명절 당일에 가장 높게 나타났다. 

주문 수는 43만 건으로 당일 일어난 전체 주문의 절반 가까이(48%)에 해당한다. 특히, 평소(전월 같은 요일)와 비교하면 1인분 주문이 2배 이상 증가한 것도 눈길을 끈다. ‘혼설족’(혼자 설 명절을 보내는 1인 가구)이 매년 증가하고 있는 사회 현상이 반영된 수치로 보인다.

배달의민족 관계자는 “최근 들어 명절 상차림을 간소화하거나 귀성길에 나서는 대신 집에서 휴식을 택하는 사람들이 늘어나는 등 명절 트렌드가 빠르게 바뀌고 있는데 이런 경향이 배달 음식 주문 데이터에서도 드러나고 있다”며 “불편함은 줄이면서 보다 행복한 명절을 보내고 싶어 하는 사람들의 마음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