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어린이 실시간-스케줄별 위치확인 '미니폰 마블 블랙' 출시
SKT, 어린이 실시간-스케줄별 위치확인 '미니폰 마블 블랙' 출시
  • 백연식 기자
  • 승인 2019.01.29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치 공유 기능 강화, 현재위치는 물론 이동경로 및 스케줄에 따른 위치 확인 가능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어린이 전용 스마트폰 미니폰이 마블 블랙 색상 출시와 함께 기능이 업데이트 된다. SK텔레콤은 오는 2월 1일 ‘미니폰 마블 블랙’을 출시하며 ▲미니 톡 위치 서비스 기능 추가 ▲음성인식 AI 누구 전화 기능 적용 등 새로운 기능을 추가한다고 29일 밝혔다. 미니폰의 출고가는 25만3000원으로, 전용 요금제 이용 시 공시지원금 22만원을 받아 3만30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지난해 3월 처음 출시된 미니폰은 어린이 고객들의 스마트폰 디자인 선호를 반영하고 부모님들의 스마트폰 중독 및 웹서핑·앱스토어·카카오톡 등을 통한 유해물 노출 걱정도 차단했다고 SK텔레콤 측은 설명했다.

SK텔레콤은 미니폰의 위치 공유 기능을 한층 더 강화했다. 기존 미니톡 위치서비스에서 제공되던 시간에 따른 위치 알림과 위치 자동 전송기능 뿐 아니라 자녀 현재 위치 공유 및 하루 단위 이동경로도 확인할 수 있다. 또 이번 업데이트로 미리 설정한 자녀 스케줄에 따라 자동으로 위치 알림도 받을 수 있다.

예를 들면, 미니폰 고객이 정해진 시간에 하교 후 학원을 가고 이후 집으로 돌아오는 스케줄을 등록하면, 정해진 시간에 부모님의 폰으로 미니폰의 위치를 알려줘 부모가 아이의 위치와 동선을 관리하고 돌발적인 상황이나 위험을 감지할 수 있도록 돕는다.

또한 미니폰 고객은 새롭게 추가된 ‘누구’의 음성인식 전화 기능을 통해 쉽고 빠른 통화연결을 이용할 수 있다. 기존 누구 AI의 백과사전·한영사전(교육) 날씨·알람·일정(편의) 운세·감성대화(재미) 등 다양한 기능에 음성인식 통화기능까지 더해져 사용자 편의성이 더 높아졌다. 사용 방법도 간단하다. 보호자의 스마트폰에서 누구 전화기능을 설정하면 미니폰 고객이 음성명령으로 전화를 걸 수 있다.

사진=SK텔레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은 어린이 고객들을 위해 다양한 서비스를 미니폰에 적용했다. 우선 미니폰을 사용하는 어린이들의 취향을 만족시키는 다양한 테마를 추가했다. 기존 디즈니, 마블 테마에 더 많은 캐릭터와 히어로들을 더해 어린이 고객들의 취향에 맞는 테마를 선택할 수 있다.

또한 간단한 날씨 정보만 볼 수 있었던 기존 날씨 앱 대신 더 자세한 일기예보 정보를 보기 쉬운 그래프로 볼 수 있는 웨더퐁 날씨 앱을 사용했다. 미니폰 고객은 웨더퐁 날씨 앱을 통해 날씨와 온도뿐 아니라 최근 중요해진 대기의 미세먼지 지수도 재밌는 그래픽과 함께 확인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기존 미니폰 고객에게 2월 1일 오후부터 무선 자동 업그레이드 (FOTA·Firmware upgrade Over The Air) 방식을 통해 업데이트를 제공한다. 고객이 직접 설정 화면에 들어가 수동으로 업데이트도 할 수 있다.

이 외에도 파파고 키즈를 추가, 어린이 고객들이 한국어, 영어, 일본어, 중국어 4개 국어로 된 암기 카드 기능을 이용해 공부와 재미를 한번에 느낄 수 있도록 했다.

문갑인 SK텔레콤 스마트디바이스본부장은 “이번 서비스 업데이트는 ’미니폰’ 출시 후 어린이 고객과 부모님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인 결과”라며 “앞으로도 고객의  요구에 부합하는 상품과 서비스를 선보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