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설날 고향 가는 길은 4일 저녁 7시 30분 이후에 출발하세요"
"이번 설날 고향 가는 길은 4일 저녁 7시 30분 이후에 출발하세요"
  • 유다정 기자
  • 승인 2019.01.29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내비, 2011년부터 7년간에 걸친 빅데이터 분석으로 도로상황 예측
'미래 운행 정보' 기능으로 실시간 교통 분석-빠른 길안내까지

[디지털투데이 유다정 기자] 귀성길은 1일 오후 3시부터 7시, 명절 전날은 오후 3시까지 혼잡하다. 귀경길은 5일 오후 9시 이후 쾌적, 6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3시는 피하는 것이 좋다.

카카오모빌리티는 2011년부터 2018년까지 7년간에 걸친 카카오내비 빅데이터로 분석한 ‘설 명절 귀성∙귀경길 교통 상황 예측’ 정보를 29일 공개했다. 2월 1일부터 6일까지 서울 출발 기준 5개 지역(부산, 광주, 울산, 대전, 대구)으로 이동 시간을 예측한 결과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이번 설날 고향 가는 길은 ▲연휴가 시작되는 1일 오후 3시부터 오후 7시 사이 ▲명절 전날인 4일 오전 5시부터 오후 3시까지는 교통량이 최고치를 기록할 것으로 예측되어 이 시간을 피해 고향길에 오를 것을 추천했다. 

반면 명절 전날인 4일 오후 7시 30분에서 오후 9시 사이에 출발하면 좋을 것으로 예측됐다. ▲서울-부산 구간을 오전 8시 30분에 출발 시 5시간 40분이 소요되지만, 오후 7시 30분에 출발했을 경우 4시간 42분이 소요되고 ▲서울-광주 구간도 오전 9시 출발 시 4시간 50분, 오후 8시 출발 시에는 3시간 59분이 걸려 모두 한시간 정도 이동 시간을 절약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1분단위 길안내 제공하는 카카오내비(이미지=카카오모빌리티)
1분단위 길안내 제공하는 카카오내비(이미지=카카오모빌리티)

다른 구간도 4일 저녁 시간에 출발 시 이동 시간이 가장 짧을 것으로 분석됐다. ▲서울-대구는 오후 7시 30분 출발 시 3시간 25분 ▲ 서울-대전은 오후 8시 출발 시 2시간 05분 ▲서울-울산은 오후 6시 출발 시 4시간 13분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귀성길 도로 정체는 명절 전날인 4일 오전 9시부터 정체가 서서히 시작되어 오후 3시에서 5시 사이, 그리고 오후 11시까지는 특정 구간에서 정체가 지속될 전망이다. 

귀경길은 설 당일인 5일 오전 8시 30분부터 교통량이 증가하기 시작해 오전 11시와 오후 3시 사이가 가장 심한 정체를 보이고, 오후 5시부터는 서서히 풀릴 것으로 예상됐다. 연휴 마지막 날인 6일에도 오전 11시부터 오후 3시까지는 교통량이 많을 것으로 예측돼 이 시간대를 피할 것을 추천했다. 

가장 쾌적한 귀경길 시간대는 5일 오후 9시 이후인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기준으로 ▲부산-서울 구간은 정오에 출발 시 7시간 30분이 걸리지만 오후 10시 출발 시 5시간 소요되며 ▲광주-서울 구간도 정오에 출발 시 5시간 49분 소요되나, 오후 9시 출발 시 4시간 15분으로 단축된다. ▲대구-서울과 대전-서울 구간도 오후 11시 이후 ▲울산-서울 구간도 오후 10시 30분에 출발하는 것이 좋다. 

예상 소요시간 알려주는 카카오내비 미래운행정보(이미지=카카오모빌리티)
예상 소요시간 알려주는 카카오내비 미래운행정보(이미지=카카오모빌리티)

'미래 운행 정보' 기능으로 실시간 교통 분석-빠른 길안내 제공

카카오모빌리티는 이용자가 카카오내비를 이용해 이동을 원하는 시점과 구간을 지정해 예상 소요 시간을 확인할 수 있는 ‘미래 운행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카카오 내비에 탑재된 ‘미래 운행 정보’는 빅데이터와 교통 예측 알고리즘을 기반으로 미래 특정 시점의 교통정보를 분석하는 기능이다. 

정연주 카카오모빌리티 내비팀 팀장은 “많은 사람들이 빅데이터 기반으로 공개되는 명절 교통 분석 정보에 맞춰 이동하는 경우가 많은 만큼, 원활할 것으로 예상된 구간에 이용자가 몰리는 현상이 발생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일반 이용자를 비롯해 택시기사, 대리운전 기사가 24시간 보내는 방대한 데이터로 1분 단위의 실시간 길안내를 제공하기에 귀성-귀경길 이동하는 시점에 맞춰 가장 최적화된 길안내를 제공할 것"이라고 자신있게 말했다. 

최대 1년까지 원하는 시점과 구간의 예상 소요 시간을 실시간 교통 분석을 통해 제공하기 때문에 귀경-귀성길에 병행 확인할 경우 보다 빠르고 정확한 길안내를 받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