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심주스라더니"...'곰팡이 논란' 남양 '아이꼬야', 결국 판매 중단
"안심주스라더니"...'곰팡이 논란' 남양 '아이꼬야', 결국 판매 중단
  • 신민경 기자
  • 승인 2019.01.18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건 인지 4일 후 사과문 발표 "심려 끼쳐 사과"

[디지털투데이 신민경 기자] 남양유업이 자사 어린이용 주스제품에서 곰팡이를 발견한 소비자의 항의에 결국 판매 중단을 선언했다. 시중에 나왔던 제품도 모두 폐기한다.

지난 14일 한 소비자가 요리, 육아 등 여성들이 자주 찾는 네이버 카페 '레몬테라스'에 먹거리 관련 항의글을 올렸다. 남양유업의 아이꼬야 우리아이주스 레드비트와 사과 제품에서 곰팡이가 나왔다는 것. 해당 소비자는 이후 남양유업 측에도 곰팡이 발견 사실을 신고하고 환불을 요구했다.

사건 발생 당시 남양유업은 함구를 이어갔다. 하지만 곰팡이 주스 논란이 크게 번지자 사건 인지일로부터 4일이 지난 18일에서야 사과문을 발표하고 판매를 중단키로 결정했다.

ⓒ남양유업
ⓒ남양유업

남양유업 관계자는 "해당 제품이 종이로 만든 캔으로 포장되다 보니 약하다. 유통과정에서 던지거나 떨어트리면 터지기도 해, 누유가 생기고 이를 상온에 보관하다 먹을 경우 곰팡이가 생길 수 있다는 사실을 파악했다"고 해명했다.

사과문을 통해선 "해당 제품의 판매를 전면 중단하고 제품을 갖고 있는 소비자에게는 제품의 환불도 약속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아이꼬야 우리아이주스 레드비트와 사과 제품에서 곰팡이가 발견됐다는 클레임으로 소비자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문제가 된 제품에 관해서는 "카토캔 자체가 상대적으로 외부 충격에 약해 배송과 운송 중 제품 파손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하고 위해 요소를 원천적으로 제거키 위해 전면판매중단이라는 결정을 내리게 됐다"며 후속조치를 약속했다.

이광범 남양유업 대표이사 대행은 "아기가 먹는 제품의 품질문제로 소비자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한다"면서도 "제조 과정을 생산업체와 함께 면밀하게 검사했으나, 어떤 문제점도 발견할 수 없었다"며 제조사 측으로서의 책임은 회피했다.

그러면서 "이번 판매중단은 위탁생산제품 여부와 상관없이 소비자가 안전한 제품을 구입할 수 있도록 회사가 끝까지 책임지겠다는 의미"라며 "앞으로도 품질 문제에서 만큼은 어떠한 타협도 하지 않고 건강하고 안전한 제품을 공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논란이 된 아이꼬야 레드비트 사과 제품은 지난해 8월 출시됐다. 당시 남양유업은 해당 제품에 대해 "아이들이 안심하고 마실 수 있도록 한국영양학회와 공동으로 설계해 만든 '우리아이 안심주스'다"고 표현한 바 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