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체국, 스타트업과 '서민 자산관리 서비스' 제공한다
우체국, 스타트업과 '서민 자산관리 서비스' 제공한다
  • 유다정 기자
  • 승인 2019.01.16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투데이 유다정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핀테크 스타트업인 오원트밸런스(대표 오상열)와 16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우체국 고객이 스마트뱅킹, PostPay 등 우체국의 비대면 채널을 통해 서민 자산관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협력하기로 했다.

오원트밸런스는 ‘2018 KP(KoreaPost) 핀테크 해커톤’에서 해당 아이디어를 출품, 우수상을 수상한 바 있고, 금번 협력을 통해 이러한 아이디어가 현실화될 예정이다.

양사는 3월까지 서비스를 개발하기로 하였으며, 우체국금융 고객은 스마트뱅킹과 PostPay를 통해 무료로 자산관리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다.  

우체국금융 고객은 해당 서비스를 통해 예적금·보험·연금 등 개인이 보유하고 있는 자산뿐만 아니라 세금환급금 등도 한눈에 확인할 수 있으며, 금융전문가의 상담 또한 받을 수 있다. 개인의 소비패턴을 분석하여 균형잡힌 소비를 통해 부채를 줄이고 자산을 늘릴 수 있는 방법을 제안하는 서민 자산관리 서비스가 제공된다.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오른쪽)과 오상열 오원트밸런스 대표가 서민 자산관리 서비스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오른쪽)과 오상열 오원트밸런스 대표가 서민 자산관리 서비스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원트밸런스 오상열 대표는 “우체국은 서민 고객들이 많이 사용하고 타 금융기관과 달리 대출과 신용카드를 취급하지 않아 균형있고 계획적인 소비생활을 추구하는 자사의 서비스를 제공하기에 가장 이상적인 금융기관으로 협력을 추진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은 “2018 KP 핀테크 해커톤 수상팀인 ㈜오원트밸런스와 협력할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하며, 금번 서비스가 서민의 경제적 어려움을 해소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히고 “지속적인 해커톤 개최를 통해 제2, 제3의 스타트업 협력모델이 나올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