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창규 KT 회장 "5G∙AI∙빅데이터로 국가 혁신성장 견인 약속"
황창규 KT 회장 "5G∙AI∙빅데이터로 국가 혁신성장 견인 약속"
  • 백연식 기자
  • 승인 2019.01.15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기업인과의 대화 참석 "지자체, 정부, 기업이 상생협의체 만들어야"
"상생펀드 통해 국가경제에 도움될 것"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황창규 KT 회장이 15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진행된 2019 기업인과의 대화에 참석해 5G∙AI∙빅데이터 기술력으로 국가 4차산업혁명을 견인하고, 국내 기업들의 글로벌 경쟁력을 키우는데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KT는 지난 9월 중소기업이 KT 5G 인프라를 활용해 함께 5G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는 5G 오픈랩을 구축했으며, 연내 1천개 중소기업과 협업해 세계적인 히든챔피언 육성에 나서겠다고 설명했다.

황창규 KT 회장은 “5G는 어떻게 보면 4차 산업의 가장 중요한 핵심 인프라이기 때문에, 기업과 사회 전반에 대변혁을 일으킬 수 있는 기술”이라며 “5G의 스마트팩토리, 스마트시티라든지 이런 부분에 있어서 지자체, 정부, 기업이 상생협의체를 만들어서 상생펀드 등을 통해 국가경제에 크나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작년,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열린 KT그룹 신년 결의식에서 황창규 회장이 신년사를 하고 있다 (사진=KT)
작년,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열린 KT그룹 신년 결의식에서 황창규 회장이 신년사를 하고 있다 (사진=KT)

황 회장은 특히 데이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AI, 빅데이터, IoT, 모든 부문에서의 데이터 활용도가 점점 늘어나고 있다”며 “정보보호 규제가 다른 산업에도 너무나 많이 (발목을) 잡고 있어서 대한민국이 주도하고 전세계가 동참하고, 한국의 국기도 올릴 수 있고, 전세계 인류에 공헌할 수 있는 AI나 빅데이터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이 부분에서 좀 더 규제를 풀어 줬으면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금 데이터는 마치 4차 산업혁명에서 쌀이다. 지난 2015년에 메르스가 발생해 200명의 사상자를 냈다. 반면 2018년에는 조기에 진압됐고, 사상자가 전혀 없었다”며 “이것은 재난 속에서도 정부가 KT에게 개인정보인 로밍 데이터를 쓰게 허락을 해줘서 저희들이 빅데이터와 AI를 돌려, 환자가 접촉한 모든 사람들을 조기에 격리시켰기 때문에 이런 성공을 거두었다고 생각한다”고 예를 들었다.

한편, 자리에 참석한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대한민국의 기업 전체 5G를 중심으로 한 생태계에 관심이 있다. 이를테면 콘텐츠라든지 여러 가지 서비스 관련한 소프트웨어와 관련 중소기업들도 같이 묶어서 해야 한다”며 “장비 관련해서도 중소기업의 경우 굉장히 많다. 우리가 상용화의 목적이 거기에 있는 만큼, 생태계 측면에서 굉장히 많은 제도와 그 부분들이 바로 연결될 수 있게끔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