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공조솔루션 앞세워 북미시장 공략 가속화
LG전자, 공조솔루션 앞세워 북미시장 공략 가속화
  • 이길주 기자
  • 승인 2019.01.14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 ‘AHR 엑스포 2019’서 고효율 토털 공조솔루션 공개

[디지털투데이 이길주 기자] LG전자가 부품에서 완제품, 공조제어솔루션까지 갖춘 고효율 토털 공조솔루션을 앞세워 북미 공조시장 공략에 가속도를 낸다.

LG전자는 현지시간 14일부터 16일까지 미국 조지아주 애틀란타에서 열리는 북미 최대 공조전시회 ‘AHR 엑스포(The International Air-Conditioning Heating Refrigerating Exposition) 2019’에서 지역특화 전략제품을 대거 선보였다.

LG전자는 총 558제곱미터(m2) 규모에 다양한 시스템 에어컨과 공조제어솔루션을 전시한 ‘공조솔루션 전시관’, 공조 제품에 탑재되는 컴프레서와 같은 핵심부품을 소개하는 ‘부품솔루션 전시관’ 등 2개의 전시 부스를 조성했다.

LG전자는 ‘공조솔루션 전시관’에서 ‘멀티브이’, ‘멀티에프 맥스’ 등 건물의 크기, 특징, 용도에 따라 최적의 냉난방을 구현하는 시스템 에어컨 및 빌딩관리시스템(BMS)인 ‘멀티사이트’를 소개했다.

모델이 북미 지역에 특화된 공조 핵심 부품인 로타리 컴프레서를 소개하고 있다.(사진=LG전자)
모델이 북미 지역에 특화된 공조 핵심 부품인 로타리 컴프레서를 소개하고 있다.(사진=LG전자)

멀티브이는 독자 개발한 고효율 인버터 컴프레서를 탑재해 높은 성능과 에너지 효율을 동시에 갖춘 시스템 에어컨 대표제품이며, 상업용 공조시장에서 LG 브랜드 위상을 높이고 있다는 것이 회사측 설명이다. 

LG전자는 지난 해 미국 뉴욕 그리니치 빌리지 중심부에 있는 말튼 호텔 등에 ‘멀티브이’를 공급하며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멀티브이는 바깥 기온이 영하 30도인 혹한에도 난방 운전이 가능해, 겨울철 기온이 낮아지는 미국 북부 및 캐나다에서 인기가 높다고 한다. 

멀티에프 맥스는 북미지역 대형 단독주택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제품이다. 이 제품은 1대의 실외기로 최대 8대의 실내기를 연결할 수 있고 각각의 실내기를 개별적으로 제어하는게 가능하다. 실내기도 벽걸이, 카세트, 덕트 등 소비자가 원하는 타입을 선택해 설치할 수 있다. 에너지 효율도 높아 미국 환경청이 고효율 제품에 부여하는 ‘에너지스타’ 인증을 획득했다.

빌딩관리시스템인 멀티사이트는 북미에서 보편적으로 사용되는 빌딩관리시스템 플랫폼인 ‘나이아가라’ 기반이며, 조명·보안기기 등 빌딩 내 다른 설비를 쉽게 연결해 통합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

LG전자는 공조 제품에 탑재되는 핵심 부품도 대거 전시했다. 성능이 개선된 가정용 스크롤 컴프레서(Two-Stage Scroll Compressor), 로타리 컴프레서(Unitary Duty Rotary Compressor), 상업용 대용량 스크롤 컴프레서, 냉동ㆍ냉장제품에 최적화된 중저온용 스크롤 컴프레서 등 고객의 다양한 요구를 만족시킬 수 있는 컴프레서로 북미시장을 적극 공략할 예정이다.

송대현 LG전자 H&A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은 “현지에 최적화된 토털 솔루션을 기반으로 북미 공조시장에서 ‘수익 기반 성장’의 토대를 굳건히 다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