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현회 LGU+ 부회장, AI기반 자율주행차에서 5G 비즈모델 찾는다
하현회 LGU+ 부회장, AI기반 자율주행차에서 5G 비즈모델 찾는다
  • 백연식 기자
  • 승인 2019.01.09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G기반의 AR/VR 등 구체적인 사업모델 챙겨, 미래 스마트시티의 In-Car 라이프 스타일 살펴봐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중인 CES 2019에서 대용량, 초저지연, 초연결의 5G 네트워크의 장점과 자율주행차, 그리고 두뇌인 AI(인공지능)의 융합에서 이통사 역할 찾기에 나섰다.

LG유플러스는 하 부회장이 CES 2019가 열리는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8일(현지시간)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혼다 등 완성차 업체의 부스를 방문했다고 9일 밝혔다.

특히 하 부회장은 자율주행에서 모빌리티Mobility)와의 연계, 5G기반의 AR/VR 등 구체적인 사업모델과 함께 자율주행차 탑승객 편의성 향상 혁신 신기술 및 커넥티드카 추진 현황 등을 살폈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CES2019 노스홀에 위치한 현대차 전시부스를 방문해 둥근 코쿤 형태의 미래 모빌리티를 직접 체험했다 (사진=LG유플러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CES2019 노스홀에 위치한 현대차 전시부스를 방문해 둥근 코쿤 형태의 미래 모빌리티를 직접 체험했다 (사진=LG유플러스)

먼저 혼다 전시 부스를 찾은 하 부회장은 이동수단에서 운전자와 보행자의 안전을 보장하는 자율주행 플랫폼 세이프 스왐(safe Swarm)을 직접 체험했다. 이어 현대차동차 부스에서는 둥근 코쿤 형태의 미래 모빌리티에 탑승해 자율주행차 내에서 학습, 운동, 업무 쇼핑 등 다양한 콘텐츠를 직접 체험했다. 하 부회장은 “5G시대의 자동차는 운전자를 위한 다양한 편의 서비스가 제공되며, 자동차의 기능이 가장 급속하게 변화하고 있다는 것이 실감난다”고 말했다.

기아자동차 전시관에서는 센서와 카메라가 부착돼 운전자의 표정이나 심박수 등 생체인식을 통해 감정상황에 따른 서비스를 제공하는 실시간 감정반응 차량제어 시스템(READ)을 살펴본 후, “미래 스마트시티의 In-Car 라이프 스타일, 실시간 AI 분석을 위해 초저지연 5G 통신이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지난해 말 한양대와 공동으로 자율주행차에 5G를 접목해 장애물 회피, 경로 변경해 운행 및 주차하는 시나리오를 실증했다. 올해는 서울 강변북로, 상암DMC 포함 선별된 테스트베드에서 LG유플러스의 5G 환경에 기반한 자율주행차 운행과 다이나믹 정밀지도의 정합성 등의 공동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