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2019년, 5GX 해 만든다"
SK텔레콤 "2019년, 5GX 해 만든다"
  • 백연식 기자
  • 승인 2019.01.01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SK텔레콤이 기해년(己亥年) 황금돼지의 해를 맞아 SK텔레콤 신입사원들과 로봇 ‘똘망’이 명동 한복판에 모여 새해의 힘찬 출발을 다짐했다고 1일 밝혔다. SK텔레콤은 지난달 1일 5G 전파를 송출한데 이어, ‘5G 다기능 협업 로봇’, ‘5G 소형 자율주행 로봇(AMR)’ 등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을 공개한 바 있다. 

SK텔레콤 측은 5G 시대가 본격화 되면 국내 토종 로봇기업 로보티즈의 1호 로봇 똘망과 같은 휴머노이드 로봇도 물품배송이나 마트 안내 도우미 등 다양한 영역에서 활약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5G를 통해 새로운 경제 가치와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할 수 있도록 여러 파트너들과 협업해 노력할 것”이라며 “본격적인 5G시대 2019년에는 SK텔레콤 신입사원의 밝은 미소처럼 한국경제도 함박웃음이 가득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SK텔레콤 신입사원들과 대한민국 대표 로봇 ‘똘망’이 서울 명동에서 기해년 희망찬 새해를 기원했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 신입사원들과 대한민국 대표 로봇 ‘똘망’이 서울 명동에서 기해년 희망찬 새해를 기원했다 (사진=SK텔레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