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화폐 아니다'던 암호화폐 '만지작'...왜?
한은, '화폐 아니다'던 암호화폐 '만지작'...왜?
  • 고정훈 기자
  • 승인 2018.12.28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컴퍼니-블로코와 '웰렛 프로젝트' 계약
연구 용역 진행 중..."암호화폐 이해 위한 테스트"

[디지털투데이 고정훈 기자] 한국은행이 암호화폐 지갑(웰렛) 프로젝트와 관련 연구용역을 진행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한은 측은 해당 용역이 연구목적을 위한 테스트라고 해명했다.

2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최근 한은이 블록체인컴퍼니와 블로코를 상대로 웰렛 프로젝트를 계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블록체인컴퍼니는 블록체인 거래소와 암호화 자산을 보관, 관리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다. 또한 블로코는 블록체인플랫폼 관련 응용소프트웨어를 개발하고 공급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블록체인컴퍼니와 블로코가 납입한 웰렛 프로젝트는 디지털화폐 거래 관련 기술이다.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 보안성이 대폭 강화된 것이 특징이다.

알려진 바에 의하면 해당 계약은 마무리 단계인 것으로 보인다. 한 업계 관계자는 "블록체인과 관련된 가상통화, 즉 암호화폐에 대해 보안성과 타당성을 검증하는 것 같다"는 해석을 내놨다. 일각에서는 한은이 향후 블록체인 활성화를 위한 기초 작업이 아니냐는 예측이 나오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사진=한국은행)

 

이에 한은 관계자는 "웰렛 프로젝트는 사실"이며 "용역을 진행 중에 있다"고 밝혔다. 또한 "올해 하반기 계약해 현재 3개월 정도 됐다. 용역계약 만료에 따라 최종보고서를 받아둔 상황"이라고 전했다.

암호화폐 적용 가능성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한은 관계자는 "현재 보고서 분석이 끝나지 않았고, 내부적으로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개념 검증차원에서 진행해왔다"며 "이 기술이 어떻게 작동하는지 이론으로는 알지만, 그동안 경험해 보지는 못했다. 이번 용역은 이해를 위한 연구목적으로 테스트에 지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한은 뿐만 아니라 현재 세계 중앙은행들이 앞다퉈 블록체인 관련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며 "연구 목적이기 때문에 실제 웰렛 프로젝트 등 기술 적용계획은 없다"고 설명했다. 한은은 프로젝트 연구보고서 외부 공개 여부를 자체 분석 후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