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이 곧 혁신"...SKT, 5G로 스마트팩토리 생태계 만든다
"연결이 곧 혁신"...SKT, 5G로 스마트팩토리 생태계 만든다
  • 석대건 기자
  • 승인 2018.12.20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팩토리 솔루션 내놓은 SKT
5G로 제조 공정에 유선 환경 극복해

[디지털투데이 석대건 기자] SKT가 5G 기술력을 기반으로 스마트팩토리 시장에 뛰어든다. 

SKT는(대표이사 사장 박정호)는 20일 ‘스마트제조혁신센터’에서 5G 스마트팩토리 전략을 발표하고, ‘5G 스마트 유연생산 설비(Smart Base Block)’ 등 솔루션을 공개했다.

대표적인 산업단지인 경기도 안산에 위치한 ‘스마트제조혁신센터’는 국내 제조업계의 스마트 기술, 연구 개발, 시험, 테스트를 수행하는 기관으로, 산업통산자원부 산하 민관합동추진단에서 운영 중이다.

“제조업의 중심에서 새로운 기술을 접목”

기존 제조업에 로봇 등 첨단 기술이 더해지면 스마트팩토리가 된다. 그렇다면, 과연 5G는 어떤 역할을 하는 것일까?

SKT는 연결성을 기반으로 삼아, 협업을 통한 생산성을 높이겠다고 설명했다.

5G 기술을 스마트팩토리에서 연결성을 극대화한다. (자료=SKT)
5G 기술을 스마트팩토리에서 연결성을 극대화한다. (자료=SKT)

장홍석 SKT IoT/데이터 그룹장은 “혁신은 연결에서 시작한다”며, “SKT는 통신회사로서 강점이자, 스마트 팩토리 올인원 패키지를 만든 이유”라고 말했다.

SKT는 5G를 기반으로 제조 공정을 가진 기업들이 스마트팩토리로 전환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올인원 패키지’를 이날 선보였다. 패키지 안에는 5G 네트워크 솔루션, 데이터 분석 솔루션 등이 담겼다.

SKT는 ‘올인원 패키지’를 통해 현장 공정을 분석하고, 이에 맞는 솔루션을 추천할 예정이며, “IT 전문 인력을 확보하기 어려운 중소기업에 유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SKT는 5G 기술이 접목된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을 20일 선보였다. (사진=SKT)

더불어 SKT는 ‘심플 엣지(Simple edge)’ 솔루션으로 구축된 스마트 팩토리의 효율성을 높일 예정이다. ‘심플 엣지’는 각 설비별로 따로 구성된 여러 솔루션을 중앙 서버를 통해 가상화하여 일관적 관리 체계를 제공한다. 

장홍석 SKT IoT/데이터 그룹장은 “가장 시장성 높은 분야가 제조업 부분”이라며, “스마트 팩토리를 통해 기업은 궁극적인 비즈니스에 더욱 집중할 수 있을 것”이라고 필요성을 강조했다.

"5G의 특징은 대용량, 초저지연, 초연결"

현재 5G 기반 스마트 팩토리는 11월 1일부터 상용화를 시작했으며, 대표적인 사례로 명화공업이 있다. 명화공업은 각 공장에 설치된 센서에서 입력된 데이터를 중앙의 머신러닝 클라우드 플랫폼에 보내 각 생산제품의 불량률을 줄인다.

이전까지는 제품 이미지 등 생산 데이터를 기존 LTE 확연에서는 송신할 수 없어 유선으로만 처리해왔다. 이제 5G로 가능해진 것. 강인식 SKT 매니저는 “5G의 특징인 대용량, 초저지연, 초연결성을 생산 공정에서 실현했다”고 설명했다.

스마트팩토리 내 모듈은 각각 5G로 연결돼 데이터를 보내고, 자율주행도 가능하다(사진=석대건 기자)
스마트팩토리 내 모듈은 각각 5G로 연결돼 데이터를 보내고, 자율주행도 가능하다(사진=석대건 기자)

SKT는 5G 기반 스마트 팩토리의 표준화를 위해 얼라이언스에도 참여했다. SKT과 스마트제조혁신센터는 삼성, MS 등 총 19개 기업·기관이 참여하는 ‘5G 스마트팩토리 얼라이언스(5G-SFA)’를 출범했다. 통신사로는 SKT가 유일하다.

향후 5G-SFA는 각각 기업 분야에서 분절된 기술과 규격을 5G 기반으로 호환이 가능하게끔 범용 솔루션을 공동 개발할 예정이다.

SKT는 네트워크를 최적화하는 5G 전용 기술 ‘네트워크 슬라이싱’을 개발해왔으며, 28GHz 초고속 데이터 전송기술, 모바일 엣지 컴퓨팅(MEC), 양자 암호 통신 등을 상용화할 계획이다.

장홍성 SK텔레콤 IoT/Data사업단장은 “스마트팩토리는 IT(Information Technology)와 OT(Operational Technology)의 결합이어야 한다”며, “자동화(Automation)와 IoT를 기업이 연결해준 데 자부심을 느낀다”고 밝혔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