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창원R&D센터에 ‘식품과학연구소’ 개설
LG전자, 창원R&D센터에 ‘식품과학연구소’ 개설
  • 이길주 기자
  • 승인 2018.12.18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과학연구소, 공기과학연구소와 함께 고객들 건강에 집중 투자

[디지털투데이 이길주 기자]  “물, 공기에 이어 식품에 대한 철저한 이해와 분석을 통해 고객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수 있도록 연구개발에 지속 투자할 것이다.”

LG전자가 건강하고 맛있는 식품을 연구하기 위한 전문 연구소를 세우며 주방가전 시장 강화에 나섰다. LG전자는 17일 경남 창원시 소재 창원R&D센터에 ‘식품과학연구소’를 열고, 송대현 H&A사업본부장 사장이 이같이 말했다.

LG전자 식품과학연구소 연구원이 '전자 코' 장치로 식품의 보관에 따른 향의 변화를 화학적 성분 분석으로 측정하고 있다.(사진=LG전자)
LG전자 식품과학연구소 연구원이 '전자 코' 장치로 식품의 보관에 따른 향의 변화를 화학적 성분 분석으로 측정하고 있다.(사진=LG전자)

190평 규모로 문을 연 ‘식품과학연구소’에는 식품, 김치, 요리 각 분야의 전문역량을 보유한 LG전자 연구원들이 상주한다.

이들은 LG 주방가전을 이용하는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식품을 신선하게 유지할 수 있는 보관기술부터 ▲김치를 맛있게 하는 유산균을 위한 발효기술 ▲맛있고 건강하게 요리할 수 있는 조리기술까지 식품 관련 핵심기술들을 연구한다.

LG전자는 서울대, 건국대 등의 국내 교수진과 농촌진흥청, 세계김치연구소, 한국식품연구원 등 정부기관 및 연구소의 전문가들로 구성된 기술자문단과 공동으로 차세대 식품 기술에 대한 연구개발을 진행한다.

LG전자는 ‘식품과학연구소’에서 연구개발한 핵심기술들을 LG 디오스 냉장고, 김치냉장고, 오븐, 전기레인지 등 다양한 주방가전에 적극 적용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LG전자는 지난 2월 정수기의 위생과 수질을 전문적으로 연구하는 ‘물과학연구소’를, 10월에는 차세대 공기청정 핵심기술을 전담하는 ‘공기과학연구소’를 개설한 바 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