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친한 친구’ 기능 도입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친한 친구’ 기능 도입
  • 이길주 기자
  • 승인 2018.12.03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투데이 이길주 기자] 인스타그램이 친한 친구들에게만 스토리를 공유할 수 있는 ‘친한 친구’ 기능을 도입한다. 내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나를 팔로우하는 모든 사람에게 보여줄지, 혹은 가까운 사람들에게만 보여줄지 선택하는 기능이다.

친한 친구 기능은 사용자가 직접 선택한 친구들로 리스트를 만들고 이들에게만 스토리를 공유할 수 있어 개인적이고 친밀한 소통이 가능하다.

해당 리스트는 프로필의 메뉴 페이지의 ‘친한 친구’ 메뉴에서 친구들의 계정을 추가해 만들 수 있다. 리스트는 사용자 본인만 볼 수 있으며 언제든 간편하게 편집할 수 있다. 리스트에 친구를 더하거나 빼더라도 상대방에게는 알림이 전송되지 않아 부담 없이 설정할 수 있다.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친한 친구’ 기능 도입하다.(사진=인스타그램)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친한 친구’ 기능 도입하다.(사진=인스타그램)

스토리를 올릴 때 녹색 원형으로 된 ‘친한 친구’ 아이콘을 누르면 친한 친구 리스트에 포함된 계정에만 게시물이 공유된다. 친한 친구에게 공유된 게시물은 스토리 트레이의 프로필 사진에 녹색 원형 띠로 표시된다. 또한 스토리를 볼 때 녹색 배지가 나타나 친한 친구에게만 공유된 스토리임을 확인할 수 있다.  

인스타그램 스토리는 24시간 후 사라지는 게시물로 일상의 모든 순간을 실시간으로 공유할 수 있는 기능이다. 여러 장의 사진과 비디오를 공유하면 게시물을 시간순으로 슬라이드쇼처럼 볼 수 있다. 스토리는 2016년 8월에 처음 도입됐으며 매일 4억 개가 넘는 계정이 스토리 기능을 사용하고 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