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헬로, 3Q 영업이익 205억원...전년비 10.8%↑
CJ헬로, 3Q 영업이익 205억원...전년비 10.8%↑
  • 백연식 기자
  • 승인 2018.11.07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 전환 노력과 MVNO의 LTE 가입비중 상승으로 성과 개선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CJ헬로는 올해 3분기 매출 2977억 원, 영업이익 205억 원을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매출은 전 분기 대비 2.2%(64억원), 전년 동기 대비 7% (195억원) 상승했으며, 영업이익은 전 분기 대비 30.6%(48억원), 전년 동기 대비 10.8%(20억원) 상승했다.

CJ헬로의 매출과 영업이익은 올해 1분기 이후 지속적으로 순증했다. 케이블TV의 디지털 가입자가 207만을 다시 돌파하며 64%의 전환율을 보였다. 이에 대해 CJ헬로는 MVNO(알뜰폰)의 LTE 가입비율이 역대 최고의 수치(64.7%)를 기록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렌탈, ESS, VR 등의 신사업들이 매 분기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당기순이익도 131억 원을 나타내며 전 분기 대비 54.1%(46억원), 전년 동기 대비 184.8%(85억원) 증가했다. 매출과 영업이익의 지속적인 동반 상승이 순이익에 반영됐다.
 
ARPU(가입자당평균매출)는 케이블TV의 가입자가 소폭 감소하며 전 분기 대비 60원 감소한 7537원을 기록했지만, 디지털TV는 판가 안정화와 VOD매출 증가로 인해 전 분기 대비 소폭 상승한 9950원을 나타냈다. MVNO의 ARPU 또한 2만3431원으로 480원 증가했다.

한편, 케이블TV의 가입자는 아날로그 가입자의 감소로 422만 명을 나타냈다. 전 분기 대비 1만2000명 줄었으나, 전년 동기 대비 2만6000명 증가한 수치다. MVNO 가입자는 81만4000명으로 전 분기와 전년 동기 대비 감소했으나, LTE 가입자를 늘리며 수익성 체질을 개선했다. LTE 가입자 비율은 64.7%로 증가했다.

성용준 CJ헬로 CFO(부사장)은 “대내외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매출과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이 1분기 이후 지속 상승하는 성과를 나타냈다”며 “4분기에도 신수종 사업의 본격화와 경영효율화 노력을 이어가며 수익성을 더욱 개선하고, 재무적 성과를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