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빅데이터 기반 업무혁신으로 '조해형 경영과학응용대상' 수상
LG유플러스, 빅데이터 기반 업무혁신으로 '조해형 경영과학응용대상' 수상
  • 백연식 기자
  • 승인 2018.10.29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날로그 업무처리 방식 시스템 자동화, 한층 정교화한 빅데이터 기반 선제적 서비스 품질 관리 체계 구축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LG유플러스는 국내 경영과학 분야를 대표하는 최고 권위의 상인 2018 조해형 경영과학응용대상 수상기업으로 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 조해형 경영과학응용대상은 경영과학을 이용해 조직을 발전시키고 경쟁력을 끌어올려 큰 성과를 이룬 사례를 발굴하여 한국경영과학회에서 수여하는 상으로, 올해는 LG유플러스가 빅데이터 기반의 업무혁신 성과를 인정받았다.

LG유플러스는 업무운영 효율을 향상시키고 고객 만족도를 획기적으로 개선하기 위해 아날로그로 운영되던 업무처리 방식의 디지털 전환을 지속 추진해 왔다.

특히 통신장비 단위의 데이터 관리방식을 자체 개발한 빅데이터 플랫폼을 통해 고객, 서비스 단위로 정교화하고 경영과학적 분석기법을 적용하여 고객 맞춤형 차별화 서비스 발굴에 적극 활용하는 한편 사람이 수동으로 진행하던 업무 운영을 자동화하고 선제적 품질 관리 체계를 구축해냈다.

김훈 LG유플러스 네트워크 부문 전무(왼쪽)가 조해형 경영과학응용대상을 수상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김훈 LG유플러스 네트워크 부문 전무(왼쪽)가 조해형 경영과학응용대상을 수상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고객센터에 접수되는 다양한 고객의 목소리를 빅데이터化하여 이를 토대로 고객 불편사항, 발생원인 등을 예측하고 상담에 활용해 업무 효율을 높임은 물론 보다 원활한 상담을 가능하게 했다.

네트워크는 빅데이터 기반 가입자 및 트래픽 증감의 정교한 예측을 통해 적기에 최적의 솔루션을 네트워크에 적용하고 예측 오차율을 줄여 운영 효율화를 실현했다. 이 같은 경영혁신 활동 결과 콜센터 인입콜 처리율 74% 개선, 네트워크 트래픽 예측 오차율 48% 개선 등 성과를 달성했다.

김훈 LG유플러스 네트워크 부문 전무는 “업무방식이 객관적이고 과학적으로 바뀌고 부가가치가 낮은 단순 데이터 취합/확인 업무가 시스템 자동화 됨에 따라 구성원들은 고부가가치 핵심 업무에 더욱 집중할 수 있게 됐다”며 “다양한 사업분야에 빅데이터 분석기반 업무혁신을 추진해 회사 구성원의 업무만족도 향상은 물론 고객 만족도를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