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NB-IoT로 동산담보물 안전하게 관리한다
KT, NB-IoT로 동산담보물 안전하게 관리한다
  • 백연식 기자
  • 승인 2018.10.02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oT기기 통해 위치정보 수집, 설정된 지역 이탈 시 경로 추적 기능 제공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KT는 KB국민은행과 함께 NB-IoT 기술을 활용해 동산에 대한 담보물을 자동으로 관제하고 이상상황 발생시 출동서비스를 제공하는 동산관리 플랫폼을 구축한다고 2일 밝혔다.

양사는 KB국민은행 메인시스템과 플랫폼의 연동 개발을 완료하는 올 연말에 정식 상품을 출시하고, 이를 기반으로 중소기업이 보유한 기계나 차량, 재고 등 동산을 담보로 한 대출상품을 취급하는 동산금융 활성화를 추진한다.

케이비 핌(KB PIM: Personal property Intelligent Maintenance-platform)이라는 이름으로 출시될 이 동산 관제 서비스는 KT NB-IoT 기반으로 동산담보물에 IoT 위치 추적 장치를 부착해, 현장실사 없이 동산담보물의 위치 및 운용현황 등 관리 상태를 실시간으로 원격 모니터링할 수 있다. 또한 동산담보물의 위치 이탈 또는 장비 훼손과 같은 이상상황 발생 시 보안업체인 KT텔레캅에서 긴급 출동 및 현장 조치 서비스를 제공한다.

KT 직원들이 연말 KB국민은행에 적용 예정인 NB-IoT 기반 동산담보관리 플랫폼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KT)
KT 직원들이 연말 KB국민은행에 적용 예정인 NB-IoT 기반 동산담보관리 플랫폼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KT)

 

이번 KT와 KB국민은행이 개발한 동산 관리 플랫폼을 통해 합리적 비용으로 안전한 동산담보 관리가 가능해지면, 동산담보대출이 활성화되어 신용이 부족한 창업기업과 중소기업에서 긴급 자금조달이 용이해질 것으로 보인다. 

지난 5월 금융위 발표에 따르면 국내 동산담보 시장은 5년내 6조원 규모까지 성장할 전망이다. KB금융지주경영연구소의 동산담보대출 제도 도입과 현황 자료에 따르면 미국의 경우 60년대부터 도입된 동산담보대출 제도가 중소기업의 주요 대출 수단으로 자리잡고 있다고 분석한 바 있다.

한편, KT는 작년 NB-IoT 상용화 후, 현재 침입감지와 보안, 블랙박스, 스마트시티 등의 영역에서 약 20만 회선을 확보하고 있다. LP가스 잔량 모니터링과 KT 텔레캅의 보안장비는 물론, 지자체의 가로등과 보안등 관제에도 NB-IoT를 활용하며 시장을 확대 중이다. KT는 이번 KB국민은행의 동산담보 관리 플랫폼 개발로 금융권까지 NB-IoT 적용 영역을 확장하게 됐다.

김준근 KT 기가 IoT 사업단장은 “NB-IoT 기반 동산담보 관제플랫폼은 IoT가 어떻게 국민들의 실생활에 기여하는지를 보여주는 새로운 시도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국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여 국민기업으로서의 소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