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푸드 본사 신사옥으로 통합 이전
롯데푸드 본사 신사옥으로 통합 이전
  • 이길주 기자
  • 승인 2018.08.07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투데이 이길주 기자] 롯데푸드(대표 이영호)는 지난 6일 영등포구 양평로 21길 10에서 영등포구 양평로 19길로 본사를 통합 이전하고 입주식을 진행했다고 7일 밝혔다. 롯데푸드는 이번 이전을 통해 업무 시너지를 높이고 경영 효율을 높일 계획이다.

롯데푸드 신사옥은 대지면적 4,360㎡(1,319평), 연면적 17,475㎡(5,295평) 9층 건물로 기존 롯데푸드가 사용하던 사무공간보다 2배가량 넓다. 한층 넓어진 공간을 제품개발역량을 키울 수 있도록 설계했다. 사옥 1층에 푸드 솔루션 센터, 쿠킹스튜디오, 유지연구 BETERA, 커피LAB 등 다양한 제품을 테스트할 수 있는 개발실을 추가했고,  안전 경영 실험실을 마련해 식품 안전 관리 역량도 높였다.

직원 친화적인 부분도 강화했다. 각 층마다 직원 휴게실을 마련하고 따로 5층과 7층에는 전 직원이 사용할 수 있는 라운지와 라이브러리를 배치했다. 여직원 휴게실과 직원 식당도 따로 마련했다. 1층에는 고객을 만날 수 있는 로비 및 접견실을 배치해 고객 친화성도 높였다.

롯데푸드 관계자는 “본사 이전을 통해 업무 환경을 개선하고 개발 역량을 강화하게 됐다”며, “향후 통합 신사옥에서 국내 대표 종합식품회사로 더욱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푸드 신사옥 전경(사진=롯데푸드)
롯데푸드 신사옥 전경(사진=롯데푸드)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