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어르신 이동통신 요금' 월 최대 1만1000원 감면...누가·어떻게 받나?
오늘부터 '어르신 이동통신 요금' 월 최대 1만1000원 감면...누가·어떻게 받나?
  • 김효정 기자
  • 승인 2018.07.13 0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4만명 대상, 연간 1898억원 통신비가 절감될 것으로 추산

[디지털투데이 김효정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보건복지부는 7월 13일부터 기초연금수급자(65세 이상 중 소득·재산이 적은 70%)에게 이동통신 요금감면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해당 어르신들은 월 1만1000원 한도로 이동통신 요금을 감면 받게 되며, 이는 지난 전기통신사업법 시행령 개정(5월 15일)에 이어, 관련 고시(보편적역무 손실보전금 산정방법 기준) 개정이 완료됨에 따른 것이다. 다만 월 청구된 이용료가 2만2000원(부가세 별도) 미만인 경우에는 50% 감면을 적용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보건복지부는 어르신들이 손쉽게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원스톱으로 감면을 제공할 예정이다. 

즉 해당자들은 주민센터에서 기초연금 신청과 동시에 요금을 감면받을 수 있으며, 이통사 대리점이나 통신사 고객센터(114)를 이용할 수도 있다. 이와 아울러 어르신들에게 안내 SMS를 발송하여 한번만 클릭하면 전담 상담사와 연결되도록 할 방침이다. 

양 부처는 경로당지하철버스에 홍보물을 설치하는 등 적극적으로 제도를 알리고, 실적도 점검할 예정이다. 

한편,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번 어르신 요금 감면으로 인해 174만명에게 연간 1,898억원의 통신비가 절감될 것으로 추산하였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