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SK플래닛 '11번가' 분리...11번가에 5000억원 투자 유치
SKT, SK플래닛 '11번가' 분리...11번가에 5000억원 투자 유치
  • 백연식 기자
  • 승인 2018.06.19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플래닛 데이터 기반 마케팅 플랫폼 사업 조직, SK테크엑스와 합병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SK텔레콤이 자회사 SK플래닛의 사업구조를 재편하고 11번가에 50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한다. SK텔레콤은 SK플래닛의 11번가를 분리해 신설법인을 설립하고, OK캐쉬백/시럽등 데이터 기반의 마케팅 플랫폼 사업 조직을 SK텔레콤 자회사인 SK테크엑스와 합병하기로 결정했다고 19일 밝혔다. 11번가 신설법인은 SK텔레콤의 자회사가 된다.  
 
SK텔레콤은 사모펀드(PEF) 운용사인 H&Q코리아 등으로부터 11번가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총 투자 규모는 5000억원이며, SK텔레콤은 향후 11번가를 한국형 아마존을 목표로 성장시킬 계획이다.

향후 11번가는 SK텔레콤의 인공지능(AI) 등 ICT 기술과 결합한 서비스 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신선식품 · 패션 등 영역으로 오픈마켓을 확장하는 한편 간편결제인 11페이 확대도 추진한다.

OK캐쉬백/시럽 등 SK플래닛 사업 조직과 SK테크엑스의 합병 법인은 데이터 & 테크 전문 기업으로 거듭난다. 합병 법인은 양사가 보유한 데이터와 기술 개발 역량을 합쳐 플랫폼 개발 등을 B2B로 지원한다.

SK텔레콤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의 빠른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하고 강하게 실행할 수 있는 조직구조를 갖추게 됐다”며 “SK텔레콤 전체의 성장추진 체계를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K플래닛은 19일 이사회를 개최해 분할 및 합병을 결정했으며, 오는 7월 31일 주주총회를 통해 최종 승인을 거친 뒤 9월 1일 양 법인을 출범시킬 예정이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