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5G 장비 국산화 앞장...국내 강소기업 중심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SKT, 5G 장비 국산화 앞장...국내 강소기업 중심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 백연식 기자
  • 승인 2018.05.31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G 무선 중계기 공급사 선정 위한 입찰공고 게시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SK텔레콤이 보다 촘촘한 5G 망 구축을 위해 5G 상용 무선 중계기 개발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SK텔레콤은 국내 강소기업을 중심으로 무선 중계기 공급사를 선정해, 5G 장비 국산화에 앞장 설 계획이다.

SK텔레콤은 5G 무선 중계기 공급사 선정을 위한 입찰공고를 31일 자사 구매시스템 홈페이지에 게시한다. SK텔레콤은 적격심사를 거친 후 RFP(제안요청서)를 발송하고 입찰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RFP 발송 이후 2개월 동안 제안서 접수 · 제안 발표회 등의 검토 과정을 거쳐, 오는 7월 중 5G 무선 중계기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5G는 LTE 대비 높은 주파수 대역을 활용한다. 해당 대역은 상대적으로 전파의 직진성이 강해 장애물에 취약한 특성이 있다. 이에 따라 건물 · 유리 등 장애물로 인한 서비스 음영 지역이 기존보다 더 많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무선 중계기는 기지국과 단말기 사이의 5G 무선 신호를 증폭해 서비스 음영 지역에 신호를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무선 중계기를 활용하면 5G 신호가 미치지 못하는 음영 지역을 없애 구석구석 촘촘한 5G 서비스가 가능해진다.

SK텔레콤 구성원들이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의 한 건물에서 5G 중계기 성능을 테스트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 구성원들이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의 한 건물에서 5G 중계기 성능을 테스트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은 최종 선정된 협력사와 함께 인구 · 빌딩 밀도가 높은 지역 특성을 고려한 ‘한국형 5G 중계기’를 올해 말까지 개발할 계획이다. 또한, SK텔레콤은 다양한 제조사 장비와 즉시 연동 가능한 무선 중계기를 만들어 낸다는 방침이다.

류정환 SK텔레콤 인프라 지원그룹장은 “우리나라가 5G 글로벌 리더십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이통사와 장비사가 5G 경쟁력을 함께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번 5G 무선 중계기 개발 및 상용화에 참여하는 국내 강소기업에 SK텔레콤의 차별화된 기술 노하우를 전수해 5G 시대를 함께 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