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기기 제조사·사업자들에게 최선호 기업 되겠다."
“스마트기기 제조사·사업자들에게 최선호 기업 되겠다."
  • 박세림 기자
  • 승인 2010.10.28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크리스 버저 윈드리버 수석이사

“윈드리버의 목표는 스마트 디바이스 제조사 및 사업자들에게 ‘최우선 선호(Default Choice) 기업’이 되는 것이다. "

28일 열린 ‘2010 윈드리버 개발자 컨퍼런스’ 참석차 방한한 솔루션 제품 관리 부문 크리스 버저(Chris Buerger) 수석 이사는 함께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리눅스기반 안드로이드 및 미고 상용플랫폼을 소개하면서 이 같이 밝혔다.  

크리스 버저 수석이사

그는 현재 윈드리버가 제공하고 있는 상용 안드로이드 플랫폼(Wind River platform for Android)과 인포테인먼트 플랫폼 (Wind River Platform for Infotainment)과 함께 곧 선보일 상용 미고 플랫폼(Wind River platform for MeeGo) 등의 상용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소개했다. 

이와 함께 개발자들의 솔루션 테스트 기간을 획기적으로 줄여주고 테스팅 작업을 체계화, 간소화 해주는 FAST(Framework for Automated Software Testing) 소프트웨어 테스트 자동화 솔루션과 디바이스 상용화 서비스를 포함한 프로페셔널 서비스 등의 전략적 제품 및 서비스를 선보였다.

이들 사용플랫폼은 모바일 리눅스 플랫폼이 개발에 대한 투자회수율이 높고, 시장 대응 능력을 극대화하며, 상용 라이선싱과 오픈 소스 양쪽의 장점을 모두 활용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 유용하다는 설명이다. 예를 들면, 윈드리버의 상용플랫폼을 활용하면 플랫폼 밑단의 개발소요 시간과 비용을 전략할 수 있어 개발인력을 보다 차별화된 혁신적인 상위단계 작업에 활용할 수 있다.

또한 그는 "그간 다수의 플랫폼 공급 및 프로젝트 진행 경험, 폭넓은 에코 시스템, 글로벌 지원 조직을 바탕으로, 리눅스 플랫폼을 통한 서비스 영역을 모바일을 넘어 자동차, 미디어 플레이어, 의료기기, 가전에 이르기까지 폭넓게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테스트 자동화 솔루션(FAST) 등에 대해서도 전략적으로 접근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안드로이드의 경우 플랫폼의 성숙도나 개방성면에서는 매력적이나 휴대폰에 맞춰 고안된 플랫폼으로서의 한계로 인해 기타 디바이스에 적용하는 경우 테스트에 걸리는 기간이 개발기간에 맞먹는 등 테스트자동화에 대한 필요가 절실하다는 설명이다. 

이와 관련해 그는 ”안드로이드와 같은 개방형 플랫폼은 개발 주기가 빠르고 단말 개발 시 버그 발생 확률이 높은 만큼, FAST와 같은 솔루션의 도입을 통해 고품질 단말을 경쟁사보다 빠르게 개발하고 전반적인 개발 프로세스를 혁신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크리스 버저 이사는 한국 모바일 환경에 대해 “유무선 통신 인프라가 잘 갖추어져 있고, 신기술에 대한 수용도도 높을 뿐만 아니라 IT 발전을 위한 정부의 의지와 지원도 강해 모바일 부문 발전을 위한 토대가 건실하다”고 평가하고, "한국이 세계 모바일 시장을 주도하기 위해서는 소프트웨어 플랫폼의 진화 방향에 대한 전략적인 고민과, 협력업체들과의 상생 협력을 통해 보다 효과적인 스마트 디바이스 개발 방법론을 도입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