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남북경협 전담조직 신설...개성공단·금강산관광 통신 개통 준비
KT, 남북경협 전담조직 신설...개성공단·금강산관광 통신 개통 준비
  • 백연식 기자
  • 승인 2018.05.10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협력사업개발TF', 통신 네트워크로 남북경협 지원 및 남북간 ICT 교류 확산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KT가 4월 27일 남북정상회담 이후 급물살을 타고 있는 남북경제협력을 지원하고, 남북간 ICT 교류 확산을 위해 남북협력사업개발TF를 신설한다고 10일 밝혔다. 해당 조직은 향후 개성공단 및 금강산 관광 같은 대북사업이 재개될 경우 통신망을 개통하는 등 통신 인프라 제공을 준비한다.

KT 남북협력사업개발TF는 즉각적인 업무추진과 전사적인 지원을 위해 경영기획부문장 직속의 임원급 조직으로 출범할 예정이다. KT뿐 아니라 KT그룹의 역량을 결집해 정부의 대북협력사업 지원은 물론 소프트웨어(SW) 개발 협력 등 ICT사업 추진의 마스터플랜을 수립하는 역할을 맡는다.

남북협력사업개발TF는 총 4개 분과로 구성된다. 대정부지원 분과는 정부 정책 협력을 지원하고, BM/인프라 분과는 남북협력사업 개발 및 추진을 담당한다. 그룹사 분과는 KT 남북협력사업과 연계한 사업을 발굴과 추진을 맡고, 지원 분과는 협력사업에 추진되는 재원 및 연구개발(R&D) 등을 지원한다.

KT는 남북경협 지원뿐 아니라 사회, 문화 등 다양한 영역에서 남북간 교류와 협력을 위한 인프라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우선적으로 개성공단, 금강산 관광 등 대북사업이 재개되는 즉시 통신서비스를 제공해 남북경협 참여기업들이 불편 없이 사업에 매진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한다.

지난 4월 말 남북정상회담의 성공 개최를 위해 KT 직원들이 판문점 자유의 집에서 통신시설을 구축 및 점검하고 있다 (사진=KT)

이와 함께 남북간 ICT 교류 활성화를 위해 2004년 KT-삼천리총회사(조선컴퓨터센터)와 추진했던 남북 소프트웨어 공동 연구개발을 재개할 방침이다. 또한 북한 IT인력 위탁교육 및 IT인력 활용 등 IT 교류사업을 남북한 당국과 협의해 진행할 계획이다.

정부가 준비 중인 이산가족 상봉 등 인도적 남북 교류사업도 지원할 예정이다. KT의 혁신기술을 활용해 가상현실(VR), 홀로그램 기반의 이산가족 화상상봉을 지원하고, KT SAT만의 위성망을 바탕으로 북한 농어촌 지역 위성인터넷 보급, 통신 규격 표준화 등 다양한 지원방안을 검토 중이다. 실제 KT는 지난 5년간 베트남에서 한국으로 이주한 300여명의 베트남 여성과 1,900여명의 베트남 현지 가족이 영상으로 서로의 안부를 확인할 수 있는 자리를 만들기도 했다.

구현모 KT 경영기획부문장(사장)은 “KT는 지난 4월 남북정상회담 주관 통신사로서 방송중계망 및 프레스센터 통신망을 완벽히 제공하는 등 남북협력에서 중요한 역할을 맡았다”며 “KT는 국민기업으로서 ICT 분야는 물론 사회, 문화적으로도 남북간 협력이 강화되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