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코트라, 국내 중소기업·스타트업 지원 적극 나서
SK텔레콤-코트라, 국내 중소기업·스타트업 지원 적극 나서
  • 백연식 기자
  • 승인 2018.04.10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SK텔레콤 T타워서 'MWC 2018 & 모바일 전략' 세미나 열어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SK텔레콤과 해외 무역·투자를 총괄하는 정부기관이 국내 중소기업과 스타트업의 역량 향상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SK텔레콤과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이하, 코트라)는 네이버 비즈니스를 운영하는 인터비즈와 함께 10일 서울시 중구 소재 SK텔레콤 T타워에서 국내 중소기업 및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MWC(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2018을 입체적으로 분석하는 MWC 2018  & 모바일 전략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는 MWC를 통해 본 모바일 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주제로 열렸으며, 세계 최대 이동통신 관련 전시회인 MWC 2018에서 주요하게 소개된 이동통신 업계 동향과 SK텔레콤의 모바일 플랫폼, AR, VR등 첨단 ICT기술 공유가 이뤄졌다.

이날 세미나에는 회사 사정으로 MWC 2018에 참석하지 못한 약 200명의 중소기업 및 스타트업 관계자들이 참석해 MWC를 통해 알 수 있는 전세계 이동통신 트렌드와 SK텔레콤의 모바일 기술에 대해 설명을 들었다.

한편, 이날 세미나에는 유웅환 SK텔레콤 오픈 콜라보 센터장이 직접 참석해 그간 SK텔레콤이 지원한 스타트업인 데일리 호텔, 에이프릴 스킨, 크레모텍 등을 소개하는 한편, 올해 추진하고 있는 투루 이노베이션이라는 브랜드로 벤처 오픈 콜라보레이션 계획에 대해 밝혔다. 여기에는 오픈콜라보 하우스 구축과 콜라보 파트너에 대한 투자 내용 등이 포함돼 있다.

이날 세미나는 코트라 한태식 과장의 MWC 현장 스케치, SK텔레콤 전진수 ICT기술원 리더의 VR/AR의 현재와 미래, 구글코리아 김천석 부장의 모바일 플랫폼의 현재와 미래 등 다양한 주제의 강연으로 참가자들에게 다양한 인사이트를 제공했다.

SK텔레콤과 코트라 양사 전문가들은 MWC 2018현장서 보고 느낀 내용을 담은18개 콘텐츠를 SK텔레콤 공식 온라인 미디어 채널인 SKT인사이트와 인터비즈가 운영하는 네이버 비즈니스, 코트라 해외시장뉴스에 각각 게재해 MWC와 모바일 산업 동향에 관심 있는 독자들에게 생생한 현장 소식을 전달한 바 있다.

SK텔레콤 전문가들은 5G, 커넥티트카 등 ICT 기술 전반과 갤럭시S9, 홀로그램 등 MWC서 체험한 글로벌 트렌드를 소개했으며, 코트라 직원들은 전시 프리뷰 등을 1일차, 2일차, 3일차 등 시간 순서에 따라 정리했다.

이준호 SK텔레콤 PR2실장은 “이번 세미나는SK텔레콤이 MWC서 쌓은 소중한 경험과 지식을 정보가 부족한 중소기업, 벤처기업인들에게 공유하는 소중한 기회”라며, “앞으로도 SK텔레콤이 보유한 다양한 ICT 관련 경험들을 중소기업, 스타트업과 나누며 상생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윤원석 코트라 정보통상협력본부장은 “이번 MWC 세미나는 KOTRA가 현장 위주의 글로벌 비즈니스 정보 생산 및 전파를 추진하는 노력의 일환”이라며 “빠르게 변화하는 동시에 불확실성이 가중되는 모바일 트렌드를 직접 확인할 수 있는 MWC 현장을 KOTRA와 SK텔레콤이 다양한 시각에서 조망한 것이 중소기업과 스타트업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세미나에 참석한 (왼쪽부터)인터비즈 이강운 대표, SK텔레콤 유웅환 오픈 콜라보 센터장, 코트라 윤원석 정보통상협력본부장이 기념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