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팹리스, 정체 탈피 안간힘… 신사업·생산내재화
국내 팹리스, 정체 탈피 안간힘… 신사업·생산내재화
  • KIPOST
  • 승인 2018.03.19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반도체 설계(팹리스) 업계는 인수합병(M&A)을 통해 몸집을 불리고, 중국 업체는 이제 기술적으로도 우위에 있다. 이런 상황에서 국내 팹리스 업계도 사업을 다각화하면서 활로를 찾고 있다.

기존 사업과 다른 신사업을 추진하거나 생산공정 일부를 내재화하는 등 제품 개발에만 매달렸던 이전과는 다른 행보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