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2018] 삼성 발표전 필독...갤럭시S9 예상 스펙·가격 총정리
[MWC2018] 삼성 발표전 필독...갤럭시S9 예상 스펙·가격 총정리
  • 이재구 기자
  • 승인 2018.02.25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대 관전포인트는 카메라· 얼굴인식 기능·AR기능·100만원 돌파?

[디지털투데이 이재구 기자] 전세계 소비자들의 이목이 온통 하루앞으로 다가온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2018) 개막 전야 행사인 삼성전자의 갤럭시S9 ‘언팩(UNPACKED)’에 쏠리고 있다. 최대 관전포인트 중 빼놓을 수 없는 것은 카메라 기능의 향상, 슈퍼스캔 얼굴인식 기능, 증강현실(AR)기능, 그리고 갤럭시S9플러스 모델의 100만원선 돌파 여부 등이다.

삼성 갤럭시S9시리즈는 올해 독보적 존재감을 보이게 될 것으로 점쳐진다. 지금까지 유출된 갤럭시S9, 갤럭시S9플러스 사진과 티저 동영상에서 드러난 갤럭시S9과 갤럭시S9플러스를 통해 무려 25가지 이상의 특징을 확인할 수 있다.

이달 1일 롤랜드 퀀트가 삼성 갤럭시S9시리즈 공식 사진이라며 공개한 사진(사진=롤랜드 퀀트 트위터)

삼성전자의 제품 공식 발표에 앞서 갤럭시S9과 갤럭시S9플러스 규격과 가격정보 관련 소문까지 최종 점검해 봤다. 공식 발표전 제품정보 유출로 유명한 롤랜드 퀀트와 에반 블래스의 트위터 내용, 삼성전자 티저 동영상, 레딧 등을 바탕으로 정리했다.

삼성전자는 25일 오후 6시(현지시간, 한국시간 26일 오전2시) 스페인 바르셀로나 피라 몬주익(Fira Monjuic)에서 상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9 시리즈를 공개한다. 삼성전자 홈페이지와 뉴스룸을 통해 실시간으로 중계방송을 볼 수 있다.

디자인

갤럭시S9시리즈(갤럭시S9,갤럭시S9플러스) 모두 갤럭시S8시리즈(갤럭시S8,갤럭시S8플러스)와 아주 비슷할 것이다. 다만 아래쪽 베젤이 약간 작아질 것으로 보인다.

갤럭시S9과 갤럭시S9플러스의 뒷면 패널 디자인이 바뀐다.

단말기 뒷면 지문센서의 위치가 카메라 오른쪽에서 카메라 아래쪽으로 옮겨진다.

IP68 방진, 방수(수심1.5미터에서 30분간 견딤) 기능은 그대로 유지된다.

갤럭시S9플러스 라일락 퍼플 컬러 버전(사진=에반 블래스 트위터.jpg)

새로운 컬러가 추가된다. 미드나잇 블랙, 티타늄 그레이, 라일락 퍼플, 그리고 코랄 블루 컬러 버전 등으로 나올 전망이다. (*갤럭시S8는 미드나잇 블랙, 오키드 그레이, 아크틱 실버, 갤럭시S8플러스는 오키드 그레이, 코랄블루 모델로 첫 출시됐다.)

디스플레이

갤럭시S9(5.8인치)과 갤럭시S9플러스(6.2인치)에 사용된 이른바 ‘인피니티 디스플레이(Infinity Display)’ 크기는 전작 갤럭시S8시리즈에서 바뀌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2960x1440픽셀 해상도의 슈퍼아몰레드 OLED도 바뀌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카메라

향상된 카메라 기능 가운데에는 조리개값을 F1.5에서 F2.4까지 상황에 따라 변화시킬 수 있는 이른바 ‘가변 조리개’가 주목받을 전망이다. 갤럭시S9과 갤럭시S9플러스 후면 카메라는 12메가픽셀(1200만화소), 조리개값 F/1.5를 보이는 카메라로서 저조도 환경에서도 뚜렷한 사진을 찍을 수 있게 해준다.

삼성전자의 갤럭시S9 티저 동영상은 저조도에서도 잘 촬영된다는 것을 강조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1월말 유출된 갤럭시S9과 갤럭시S9플러스 후면 카메라 부품 사진(사진=에반 블래스)

갤럭시S9플러스에는 갤럭시S9에 없는 조리개값 F/2.4인 2번째 카메라가 새로이 탑재된다. 이는 배경을 흐리게 해 피사체를 돋보이게 해주는 초상화모드 사진(Portrait Photo) 촬영 및 2배줌 기능을 제공하게 된다.

갤럭시S9시리즈의 슈퍼 슬로모션(‘Super Slo-mo’) 동영상 촬영기능은 풀HD(1080p)화면으로는 초당 960프레임까지, 4K(UHD)화면으로는 초당 120프레임까지 느리게 화면을 촬영할 수있도록 해 주게 된다.(*지난해 갤럭시S8은 HD(720p)화면으로 초당 240프레임이었다.)

갤럭시S9시리즈 두 개 모델에 공통적으로 들어가는 전면부 카메라는 8메가픽셀(800만 화소)로서 F 1.7의 조리개 값을 갖는다. (*이는 전작 갤럭시S시리즈와 똑같다.)

증강현실(AR) 기능

발표를 하루앞두고 유출된 삼성전자의 갤럭시S9 공식 동영상은 증강현실 기능을 보여주고 있다.

전산시스템에 갤럭시S9을 갖다대 증강현실 기능으로 시스템 고장여부를 확인할 수 있게 해 준다는 것을 암시하는 동영상이 유출됐다.(사진=슬래시리크스 유튜브)

영상속에서는 삼성 갤럭시S9의 AR기능을 이용해 컴퓨터 서버실에서 시스템 고장 여부를 점검하는 듯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언팩 행사에서 갤럭시S9의 AR기능이 새롭게 주목받을 것으로 보인다.

얼굴 인식 기능

갤럭시S9시리즈에는 얼굴인식 센서와 독자적인 홍채인식 센서가 결합된 생체인식 본인인증 기능이 들어간다. 이를 통해 훨씬 강화된 본인인증 기능을 제공한다. 애플은 지난해 가을 아이폰X을 소개하면서 얼굴인식센서를 탑재했다.

삼성 갤럭시S9에 사용되는 얼굴인식 센서는 아이폰X의 3D 이모지인 ‘애니모지’와 비슷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애플보다 한 걸음 더 나아가 사용자들이 스스로 3D아바타를 만들 수 있게 할 것으로 알려져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성능

미국향 갤럭시S9시리즈에는 퀄컴의 스냅드래곤845칩셋이 들어간다. 반면 미국 이외 국가 출시모델에는 삼성전자의 최신 엑시노스9810 칩셋이 들어간다. (*갤럭시S8시리즈에서는 각각 스냅드래곤835와 엑시노스8895가 사용됐다.)

갤럭시S9플러스에는 6GB 램, 갤럭시S9에는 4GB 램이 각각 들어간다.(*갤럭시S8시리즈에서는 기본적으로 4GB램이 들어갔다.)

갤럭시S9시리즈에는 기본적으로 64GB의 UFS2.1 스토리지가 들어간다. 더 큰 용량을 제공하는 모델 얘기는 들리지 않고 있다.

삼성 갤럭시S9 티저영상에 등장한 갤럭시S8 대비 갤럭시S9 성능 향성 수준을 비교한 그래픽.. 사진=삼성전자

인기있는 마이크로SD 메모리 슬롯과 헤드폰잭은 그대로 유지된다. (*전작 갤럭시S8시리즈도 마찬가지였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9시리즈가 출시되는 대다수 지역에 점진적으로 듀얼SIM카드를 지원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갤럭시S9시리즈에는 처음으로 최고급 음향으로 유명한 AKG의 듀얼 스테레오 스피커가 장착된다.

소프트웨어

갤럭시S9시리즈에는 안드로이드 8.0오레오 버전이 탑재돼 출하될 전망이다. (최신 버전은 안드로이드 오레오 8.1버전이다.)

다양한 성능 개선이 이뤄진 삼성 익스피리언스(Samsung Experience) 사용자 인터페이스(UI)가 삼성 터치위즈의 후속으로 제공된다.

배터리

갤럭시S9시리즈의 배터리 용량은 지난해 나온 갤럭시S8시리즈 그대로다. 갤럭시S9은 갤럭시S8과 같은 3000밀리암페어(mAh), 갤럭시S9플러스는 갤럭시S8플러스와 같은 3500mAh다. 하지만 갤럭시S9시리즈의 배터리 수명은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 성능 개선에 힘입어 더 길어질 것으로 보인다.

급속 무선 충전기능이 제공된다.

롤랜드 퀀트가 이달 1일 자신의 트위터로 공개한 갤럭시S9의 배터리 용량은 3000mAh였다.(사진=롤랜드 퀀트 트위터)

비즈니스폰 강조

언팩 행사 하루전 유출된 삼성 갤럭시S9시리즈 설명 동영상은 이 스마트폰이 일반 소비자는 물론 기업과 공공기관 등 다양한 분야에서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음을 강조하고 있다.

덱스패드를 이용해 갤럭시S8폰을 컴퓨터모니터에 연결해 작업하는 모습(사진=삼성전자)
레딧의 최신 유출사진을 보면 유럽서 갤럭시S9 가격은 849유로, 갤럭시S9플러스 가격은 1000유로인 것으로 드러났다. 소셜 뉴스 매체 레딧은 스페인은행에서는 이미 1200달러에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사진=레딧)

앞서 유출된 모바일 폰과 모니터를 연계해 PC처럼 사용할 수 있게 해주는 덱스패드(Dex PAD)는 사각형으로 디자인돼 있다. (*지난해엔 달걀모양의 이미지를 주는 모양의 덱스패드를 선보였다.)

출시일 및 사전 주문

외신들은 삼성 갤럭시S9시리즈의 사전 주문 판매는 2월 25일(현지시간) 제품 발표 당일부터 시작되며 오프라인 유통점 판매는 3월8일부터 시작될 것이라고 전하고 있다.

반면 국내에서 들리는 소식은 다소 차이가 있다.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통3사는 오는 28일부터 3월 8일까지 갤럭시S9 예약 판매를 진행할 예정이다. 예약가입자들은 3월 9일부터 15일까지 일주일간 사전 개통을 할 수 있으며 일반 판매는 16일부터 시작될 것으로 알려졌다.

어느 쪽이 됐든 이같은 판매일정은 지난해보다 한달 이상 빠른 것이다. (*지난해 갤럭시S8 국내시장 오프라인 판매는 4월21일부터 시작했다.)

그렇다면 가격은 어떨까.

레딧의 최신 유출사진을 보면 유럽서 갤럭시S9 가격은 849유로, 갤럭시S9플러스 가격은 1000유로인 것으로 드러났다. 소셜 뉴스 매체 레딧은 스페인은행에서는 이미 1200달러에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레딧

레딧은 촬영된 제품 가격 서류 사진을 공개하면서 갤럭시S9시리즈 가격이 각각 849유로(1044달러, 112만원), 1000유로(1230달러,132만원)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또 스페인의 은행에서 이미 1200달러 가격으로 사전 판매되고 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지난 22일 에반 블래스는 갤럭시S9은 841유로, 갤럭시S9플러스는 997유로로 각각 책정됐다고 트윗을 날렸지만 근거를 밝히지는 않았다.)

갤럭시S9 한국내 출시가격과 관련, 국내 일부 매체는 갤럭시S9(64GB) 모델은 95만7000원, 갤럭시S9 플러스(64GB) 모델은 105만6000원으로 각각 매겨졌다고 전하고 있다. (*지난해 4월 출시된 갤럭시S8 기본형(64GB) 출고가는 93만5000원, 갤럭시S8플러스 기본형(64GB)는 99만원이었다.)

이제 바르셀로나 현지에서 전해지는 언팩행사를 통해 이를 직접 확인하는 일만 남았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