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지스타 2017 부스의 중심은 ‘시연존’과 ‘인플루언서’
넥슨 지스타 2017 부스의 중심은 ‘시연존’과 ‘인플루언서’
  • 김동규 기자
  • 승인 2017.11.07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루 총 14000명 게임 즐길 수 있게끔 꾸며...스트리밍 동영상 방송 부스도 설치

[디지털투데이 김동규 기자] 넥슨은 7일 서울 강남구 넥슨아레나에서 ‘넥슨 지스타 2017 프리뷰’ 기자간담회를 열어 지스타 2017에서 공개할 게임과 관련 내용을 전했다.

올해 지스타 2017 넥슨관에 출품되는 게임은 총 9종이다. PC온라인 신작 5종, 모바일 신작 4종 등 총9종의 게임이 공개된다. 이 중 시연되는 게임은 6종이고 영상으로는 3종이 출품된다. 시연되는 6종의 게임은 PC온라인게임 5종 모두고, 모바일 게임서는 오버히트 1종이 시연된다.

PC온라인게임 신작에는 ‘피파온라인4’, ‘니드포스피드 엣지’, ‘배틀라이트’, ‘천애명월도’ ‘타이탄폴 온라인’이 공개된다. 모바일에서는 ‘오버히트’가 118대의 시연대를 꾸며 모바일 게임 중 가장 많은 시연 경험을 제공한다. 또 야생의 땅 듀랑고, 메이플스토리IP(지식재산권)을 활용한 ‘메이플블리츠X’ ‘마비노기 모바일’ 등이 공개된다.

넥슨은 올해 ‘넥스트 레벨(NEXT LEVEL)’을 메인 테마로 잡았다. 완성도 높은 게임으로 한 단계 더 진화된 재미와 즐거움을 제공하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넥슨은 올해 지스타에서 처음으로 메인 스폰서를 맡은 만큼 넥슨 부스 방문객들에게 최대한 많은 게임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총 300부스를 전체 다 ‘시연존’으로 꾸몄다.

이정헌 넥슨 부사장은 “피파온라인4 시연대가 넥슨 부스에서 가장 큰 규모”라면서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기준으로 하루 동안 1만 4000명의 유저가 신작 게임을 즐길 수 있게끔 부스를 꾸몄고 PC온라인게임은 10분, 모바일게임은 15분 정도씩 플레이를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정헌 넥슨 부사장이 7일 넥슨아레나에서 지스타 2017 넥슨 부스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지스타 2017에 설치될 넥슨부스 조감도

 

넥슨의 야심 부스...‘인플루언서 부스’

넥슨은 이번 지스타 2017 넥슨관의 야심작으로 ‘인플루언서 부스’를 설치했다. 이 부스에서 인기 크리에이터와 스트리머가 참여해 신작 리뷰, 유저와의 실시간 게임 대전 등을 진행한다. 또 이 부스에서의 방송은 유튜브, 페이스북, 트위치 등으로 중계가 돼 넥슨 부스를 찾지 못하는 사람들에게도 게임을 간접적으로 체험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여기에 더해 천애명월도, 오버히트 이벤트존에서 전시 쇼케이스 및 포토존 이벤트, SNS이벤트 등이 진행된다. 또 통합 경품 배부처인 ‘기프트박스(GIFT BOX)’에서도 넥슨관을 찾은 유저들에게 선물을 증정한다.

이정헌 넥슨 부사장은 “올해 메인 스폰서를 맡았는데 꽉차고 알찬 부스를 보여줄 수 있게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넥슨은 이번 프리뷰 간담회에서 신작 게임 관련 정보도 대거 공개했다. 니드포스피드 엣지는 다음달 7일 정식 출시된다. 배틀라이트도 2018년 초 베타테스트를 실시한다. 또 모바일 신작 ‘노바워즈(Nova Wars)’도 내년 출시 목표로 개발 중이다.

2018년 자체 개발 라인업도 공개됐다. 야생의 땅 듀랑고, 메이플블리츠X, 프로젝트DH, 마비노기 모바일, 던 폴, 데이브 등 6개의 신작이 내년 넥슨의 자체 개발 라인업으로 공개됐다.

넥슨 지스타 2017 출품작 (사진=넥슨)

질의응답 중 주요 내용

Q.부스 배치의 기준은 무엇인가

A.(이정헌 넥슨 부사장)시연대가 가장 중요한 부분이었다. 유저 동선을 많이 고려해서 잡았다.

Q.이번 지스타 시연작 보면 PC온라인 게임이 많은데 이유는

A.(이정헌 부사장) 사실 넥슨은 플랫폼에 편향되지 않고 많은 게임 개발하고 퍼블리싱 하는 기조를 갖고 있다. 그런데 공교롭게도 지스타 시연 만드는 것이 개발팀 입장에서는 부담이다 보니 가장 출시가 임박하고 개발팀이 할 수 있는 기준으로 준비했는데 PC온라인 게임이 많아졌다.

Q.피파온라인4 시연은 어떻게 되는가

A.(김용대 넥슨 본부장) 피파온라인4 시연 버전은 유저간 친선 경기만이 제공될 예정이다. 1대1 방식으로 게임 진행이 되고, 사용하는 팀이나 선수는 지금 각 리그의 구단과 선수들 자유롭게 플레이 가능하다.

Q.오버히트 관련해서는 어떻게 되나

A.(노정환 넥슨 본부장) 오버히트 지스타 빌드에서는 오래 플레이하기 힘들다. CBT빌드보다는 시간이 부족할 것이다. 하지만 게임 정식 출시 전에 선봬는 만큼 오버히트가 어느 정도 게임이다 라는 것을 느낄 수 있을 정도의 10~15분 가량의 플레이 시간이 주어질 것이다.

Q.야생의땅 듀랑고 출시가 자꾸 늦어지는데 어떻게 된 것인가

A.(노정환 본부장) 내년 1월 말 경 출시한다. 완성도나 이런 것이 지금쯤 공개 해도 문제는 없는데, 그래도 오랫동안 만들어온 게임이라서 마지막으로 다듬는 작업에서 약간 시간이 더 걸리는 부분이 있다. 2개월 정도 있으면 오픈할 수 있다.

Q.올해 시연할 수 있는 게임이 모바일 게임 1종 밖에 없는데 왜 이런가

A.(이정헌 부사장) 작년에 게임이 너무 많아서 집중 못하겠다는 이야기를 들어 이번에는 줄이기로 했다. 그리고 아침부터 기다리는 사람들이 너무 많아서 방문객들이 오셨을 때 재밌는 플레이 경험하고 갔으면 하는 생각에서 10~20분 정도 게임 할 수 있는 게임이 무엇인가 고민해서 만들다 보니 시연 모바일 게임이 1종 밖에 없게 됐다.

Q.너무 시연 위주의 부스 구성이지 않나

A.(이정헌 부사장) 7월 정도 되면 넥슨 내부에 지스타 TF가 생긴다. 항상 전년도와 전전년도와 비교해 다른 방향으로 한다. 올해는 오롯이 ‘시연’에 집중하고 트위치나 기타 인플루언서가 이슈다. 이 2가지에 집중하자 이런 방식이었다. 사실 심혈을 기울인 것이 인플루언서인데 많은 분들과 재미난 일들이 일어날거 같다.

Q.배틀그라운드, 세븐나이츠2 등 지스타에서 강한 게임들이 나오는데 대응 방안이 있나

A.(노정환 본부장). 멋진 게임이 나오는거 알고 있다. 지스타는 경쟁의 공간이 아니라 축제의 공간이라고 생각한다. 유저들에게 재밌는 게임을 선봴 수 있는 축제의 장이다. 배틀그라운드과 세븐나이츠2 등 주목을 끄는 게임이 많다는 점이 유저에게 더 즐거운 경험을 주는 공간이라고 생각한다.

Q.매년 최대규모로 참여하는데 올해는 메인스폰서로도 참여게 됐다. 큰 이유가 있나

A. (이정헌 부사장) 매년 (지스타 메인 스폰서 관련)검토가 됐었는데, 딱히 이유를 찾지 못해서 크게 관심은 두지 못하다가 참가에만 의의를 뒀었다. 하지만 올해는 사드 문제 등 안팎으로 게임 개발자분들이 마음 고생을 많이 했었던 한해였던거 같다. 심플하게 지스타에서는 한 번 참여한 업체들과 종사자들이 파이팅 했으면 좋겠다는 바람에서 한 번 해보자는 의미에서 하게 됐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