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큐브벤처스·카카오브레인, 인공지능 플랫폼 기업 ‘스켈터랩스’에 공동 투자
케이큐브벤처스·카카오브레인, 인공지능 플랫폼 기업 ‘스켈터랩스’에 공동 투자
  • 홍하나 기자
  • 승인 2017.05.15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브레인 첫 번째 AI 투자, AI 핵심 기술의 발굴 위해 케이큐브벤처스와 공동 진행

[디지털투데이 홍하나 기자] 카카오의 투자 전문 자회사 케이큐브벤처스는 카카오의 인공지능(AI) 전문 자회사 카카오브레인과 함께 인공지능 기반 개인화 플랫폼 기업 ‘스켈터랩스’에 공동 투자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는 인공지능 스타트업에 대한 카카오브레인의 첫 번째 투자 건으로 인공지능 핵심 기술의 발굴과 기술 생태계 조성을 위해 기술 전문 투자사인 케이큐브벤처스와 공동으로 진행됐다. 스타트업 생태계와의 협업으로 인공지능 기술 역량 확보와 인공지능 기반 서비스 보편화에 다가선다는 취지다.
 
스켈터랩스는 구글코리아 R&D 총괄 사장을 역임한 조원규 대표와 글로벌 창업 경험을 보유한 구글, 카이스트 AI Lab 출신 인재들이 설립한 회사다. 인공지능의 핵심인 머신러닝과 딥러닝 기술을 활용해 각 생활 영역에 필요한 신기술과 서비스를 개발하고 있다.
 
소비자 접점에서 수집된 사용자 데이터와 딥러닝 기술을 결합시켜 커머스, 콘텐츠, 커뮤니티, 메신저 등 다양한 분야에 인공지능을 도입한 개인화 솔루션을 선보인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스켈터랩스는 공공 데이터 수집, 유관 애플리케이션 개발 및 다양한 업체들과의 전략적 제휴로 영역별 데이터를 취합하고 있다. 취합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빠르게 서비스를 개발하고, 개발된 서비스에 지속적으로 유관 정보를 업데이트해 서비스를 고도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미 자동화 라이프로깅 서비스, 항공권 예약 서비스, 판매정보관리(POS) 시스템, 챗봇 등 다양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또 사용자의 일상을 기록하는 자동화 라이프로깅 앱을 출시했으며, 개인 맞춤 권장 사항을 제공하는 업데이트 버전을 하반기 출시할 예정이다. 사용자에게 최적화된 조건을 제안하는 항공권 예약 서비스와 주문, 지불 등 대규모 데이터 분석이 가능한 플랫폼 기반의 POS 시스템도 출시를 앞두고 있다.
 
챗봇을 위한 대화형 인공지능 플랫폼도 개발 중이다. 기계 학습과 자연어처리(NLP) 기술을 바탕으로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해 주요 소비재와 유관 업종에 적용해 나갈 계획이다.
 
케이큐브벤처스 신민균 공동대표는 “전 세계적으로 사용자 데이터와 AI 기술을 접목해 다양한 영역에서 AI 솔루션 도입이 본격화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국내외 최고 수준의 인공지능 기술력과 글로벌 시장에서 체득한 사업 역량을 토대로 세계적인 AI 기업으로 발전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